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 계속 바쁜일이 있어 올해는 대보름나물과 오곡밥을 못해먹겠다 생각했다가

그냥 보내기 아쉬워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부랴부랴 집에 있는 식재료로

겨우 구색만 갖춰 대보름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그래도 작년에 말리거나 데쳐서 냉동보관 해둔 나물재료들이 있어서 가능하였지요.

양평집은 우리 부부 둘만 생활하기에 조금씩만 해도 여유분이 있어 

옆집 젊은부부들에게도 나눔도 하였구요..

서울지역은 보통 대보름 전날저녁에 오곡밥과 나물을 해서 먹었는데

이번엔 대보름날 아침에 해서 먹게 되었습니다.

 

 

재료 : 대보름나물- 콩나물, 엄나물, 오이, 토란대, 말린 가지, 배추, 마늘, 대파, 참기름, 통깨, 국간장, 물

오곡밥- 오분도미, 찹쌀, 팥, 콩, 녹두, 소금1작은술, 물

 

먼저 오곡밥을 전기압력밥솥에 합니다.

콩은 물에 잠시 불리고 팥은 삶아서 전기압력밥솥에 잡곡코스로 하였습니다.

오곡밥은 소금을 조금 넣어야 합니다.

 

이제 나물을 합니다.

먼저 콩나물을 잘 씻어두고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 다진것을 넣고 볶아줍니다.

 

마늘 파향이 올라오면 콩나물을 넣고 젓가락으로 뒤적여가며 볶아줍니다.

이렇게 하면 숨이 죽으며 익고 콩나물비린내도 안나게 됩니다.

 

숨이 죽으면 물1/4컵을 넣고 국간장2큰술을 넣고

뚜껑을 덮고 중불에서 끓여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엄나물(엄나무순) 입니다.

데쳐서 냉동해놓았던 엄나물을 해동하여 먹기좋게 썰어 스텐볼에 넣고

국간장3큰술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 다진것을 넣어 볶아줍니다.

 

엄나물을 넣어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작은 배추 한포기를 데쳐서 먹기좋게 썰어 국간장 2큰술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두고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을 넣고 볶다가 배추나물을 넣어 볶아줍니다.

마지막에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말린 가지나물 입니다.

말린 가지를 뜨거운 물에 불렸다가 끓는물에 부드럽게 삶아둡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가지나물을 넣고

국간장2큰술을 넣어 볶아줍니다.

마지막에 통깨를 뿌립니다.

 

다음은 오이나물 입니다.

오이를 반갈라 속을 파내고 채썰어 소금1작은술을 뿌려 절입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절인 오이를 넣고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데쳐서 냉동해둔 토란대나물 입니다.

해동하여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 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간장2큰술을 넣어 무쳐둔 토란대를 넣고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넓은 접시에 대보름나물을 담아서 식탁으로..

 

국대신 냉이된장찌개를 끓였습니다.

 

집에 있는 잡곡으로 오곡밥을 하였습니다.

 

밑반찬과 김과 대보름나물과 오곡밥으로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차린 정원대보름 아침상차림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