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일이 정월대보름이라 냉장고에 저장해놓았던 묵나물들로 나물을 하고

있는 곡물들로 무늬만 오곡밥을 만들어 저녁밥상을 차렸습니다.

서울지역은 대보름 전날 저녁을 이렇게 먹으니까요.

나물은 표고버섯 가지나물 무나물 엄나무순 고추잎나물 5가지로 차렸습니다.

표고버섯은 작년에 슬라이스하여 말려둔것이고

가지는 텃밭가지를 썰어서 말려둔것이고 말린 고추잎과

작년봄의 엄나무순을 데쳐 냉동해둔걸로..

모두 작년에 준비해둔것이고 무는 이웃의 텃밭표 입니다.

 

재료 ; 말린 가지, 말린 고추잎, 말린 슬라이스표고, 냉동 엄나무순나물, 무 한토막,

마늘 대파 다진것, 국간장, 참기름,통깨

 

말린 표고, 가지, 고추잎은 따뜻한 물에 불리고

엄나무순은 해동하고 무는 채썰어놓습니다.

마늘 대파는 다져놓구요.

 

웍에 참기름을 두르고 한가지씩 볶습니다.

 

먼저 무나물.

나물 볶을때는 밝은색의 나물을 먼저 볶는것이 좋습니다.

채썬 무와 마늘 파를 넣고 볶다가 국간장으로 간을 합니다.

 

물을 약간 부어주고 뚜껑을 닫아 익혀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려주고 그릇에 덜어두구요.

 

두번째 불린 표고버섯.

웍에 참기름을 두르고 표고버섯과 마늘 대파를 넣어 볶다가 국간장으로 간을 합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려 그릇에 덜어두구요.

 

세번째 가지나물 입니다.

웍에 참기름을 두르고 가지와 마늘 대파를 넣어 볶아줍니다.

 

말린가지라 더 부드러워지라고 물을 약간 붓고 국간장으로 간하고

뚜껑을 덮어 익혀줍니다.

 

거의 물기가 없이 볶아졌네요.

통깨를 뿌려 그릇에 덜어두구요.

 

네번째 엄나물.

웍에 참기름을 두르고 먹기좋게 썰은 엄나물과 마늘 대파를 넣고 볶아주다가

물을 약간 붓고 국간장으로 간을 합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그릇에 덜어두구요.

 

마지막으로 불린 고추잎나물.

웍에 참기름을 두르고 고추잎과 대파 마늘을 넣어 볶아주다가

물 약간과 국간장으로 간을 하고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부리고 그릇에 덜어두고..

 

대보름나물 입니다.

 

오곡밥과 대보름나물과 김과 민어 반토막으로 차린 정월대보름밥상 입니다.

간단하게 차렸지만 준비해둔 묵나물들로 만든 대보름밥상 이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11,329
Today
321
Yesterday
733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