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장 하기전에 무말랭이와 고추잎 말린것을 준비해 두었는데요

김장한후 한동안 알타리와 깍뚜기와 김장김치속에 토막으로 넣어둔 무를 먹다가

말려둔 무말랭이를 무쳐먹어봐야겠다싶어 만들어봤습니다.

아직 김장양념도 남아있어서 무말랭이를 간단히 만들수 있었습니다.

 

 

재료 : 무말랭이 한줌, 고추잎 약간, 다시마 한조각, 김장양념3큰술, 멸치액젓1큰술, 매실청1큰술,

참기름, 통깨

 

김장하기전에 커다란 무 2개를 굵게 썰어 말렸는데

채반에 널어 4일정도 햇볕에 말렸습니다.

말리고 나니 커다란 무 2개가 작은 봉지 하나정도 되었습니다.

전원생활 하니 이런거 말리는건 참 좋더라구요.

 

고추잎도 데쳐서 채반에 널어 말렸습니다.

 

무말랭이와 고추잎을 각각 뜨거운 물을 부어 불려주구요.

무말랭이는 맹물보다는 다시마 우린 물이 좋을것 같아 다시마 한조각을 넣어주었구요.

고추잎은 금방 불었는데 무말랭이는 한시간 가까이 담궈놓았습니다.

 

스텐볼에 무말랭이를 물기를 꼭짜서 담고 고추잎도 꼭짜서 썰어 넣어주었습니다.

 

김장양념3큰술 멸치액젓1큰술 매실청1큰술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양에 따라 취향따라 양념은 가감하는게 좋을것 같네요.

 

통깨 참기름을 적당히 넣어주고 다시 조물조물..

 

완성입니다.

 

통에 꼭꼭 눌러 담아 냉장고에 두고

한번씩 꺼내 식탁에 올립니다.

 

그릇에 담아 식탁으로..

오독오독한 식감이 일품이네요.

직접 말린 무말랭이랑 고추잎이라 맛이 더 좋은것 같습니다.

이렇게 김장양념이 남았으면 간단하게 무말랭이를 만들어 먹을수 있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45,993
Today
88
Yesterday
959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