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음식점 외관이 허름하지만 손칼국수로 유명한 호호분식 입니다.

가격 좋고 직접 만드는 면이 부드러워 한번씩 먹으러가는 칼국수집 인데 코로나로 인해 오랜만에 가봤습니다.

오랜만에 먹어보니 더 입맛 당기는 칼국수 였답니다.

 

집마당으로 들어가면 테이블이 몇개 있는 방이 하나 있는데

코로나시국에 맞게 앉을수있는 테이블이 손님으로 차있어서 실내는 사진을 찍을수가 없었습니다.

벽에 붙어있는 메뉴판도 안찍었네요.

가족들이 운영하기에 힘이 들었는지 수제비, 칼제비는 메뉴에서 빠져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냥 칼국수(5,000원) 2개를 주문하였습니다. 남편과 둘이라..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가격이 싼만큼 별다른 고명없이 김가루와 후추만 뿌려져 나왔네요.

 

직접 재배해서 담은 김치와 다대기 2가지.

 

휘저어 먹어봅니다.

면이 아주 부드럽고 국물이 이래보여도 내공이 있어서 계속 떠먹게 되네요.

 

고추다대기도 살짝 얹어 먹어보구요.

맛이 살짝 달라지지요.

예전엔 양이 너무 많아 남기곤했는데 이번엔 적당한 양을 주셨네요.

남편은 국물을 거의 다 먹었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