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에 심은지 3년만에 하얀 옥잠화가 피었습니다.

보라색 비비추에 비해 잎도 넓고 꽃도 크고 꽃색도 흰색이라 훨 우아하고 고귀해보이는것 같습니다.

삼년만에 처음으로 꽃대 2개를 올려서 여러번에 걸쳐 담아주었습니다.

하얀 옥잠화가 피니 고귀한 귀부인 같아보이네요.

아침에 보니 2송이가 개화해서 얼른 사진으로 담아주었는데

알고보니 옥잠화는 저녁에 피었다가 아침에 오므린다고 하네요.

 

 

옥잠화

학명 : Hosta plantaginea

백합목> 백합과> 비비추속

전국에 분포하는 여러해살이풀로 크기는 40~60cm이다.

잎은 뿌리줄기에서 긴 잎자루를 가진 잎이 모여나온다.

긴타원형이나 달걀모양의 원형으로 녹색이고 광택이 있으며 8~9쌍의 잎맥이 뚜렷하다.

꽃은 8~9월에 잎사이에서 나온 꽃줄기 끝에 총상꽃차례로 피는데 순백색이다.

꽃부리는 통모양이고 끝이 6개로 갈라진다.

저녁에 피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지는데 향기가 있다.

열매는 9~10월에 세모진 원뿔모양의 삭과를 맺는다.

옥비녀꽃, 백학선 이라고도 한다.

번식은 분주로 한다.

 

 

꽃피기전의 꽃망울이 옥비녀 같지요?

 

꽃대가 길죽하고 작은 보라색꽃이 피는 비비추에 비해

꽃대가 짧고 크고 하얀꽃이 피는 옥잠화가 훨 고귀해보이는듯 하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