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텃밭에 올해는 몇년간 심어봤던 방울토마토 대신 큰토마토를 심어봤습니다.

큰토마토가 많이 열려 토마토마리네이드도 만들고 샌드위치에도 넣어먹고 주스로도 만들어먹고..

이번엔 토마토파스타소스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파스타소스를 만들어두면 파스타를 수월하게 해먹을수도 있지요.

토마토는 많이 먹어도 좋은 식재료 이니까요..

 

 

재료 : 토마토5개, 양파1개, 생바질잎11장, 마늘1큰술, 소금2작은술, 설탕2큰술,

후추, 오레가노, 월계수잎, 올리브유, 케첩5큰술

 

미리 유리병을 열탕소독해서 말려둡니다.

냄비에 찬물을 담고 처음부터 병을 넣어 끓여주면 유리병이 안깨진답니다.

잠시 끓여서 병을 꺼내두면 열기에 의해 유리병이 빨리 말려지고..

 

크고작은 텃밭 토마토를 칼로 열십자를 긋고,

식감을 위해 끓는물에 살짝 데쳐내어 껍질을 벗깁니다. 

 

데쳐내면 껍질이 홀랑 잘 벗겨집니다.

 

토마토를 잘게 썰어두고..

나중에 고인 물은 따라냅니다.

 

양파와 생바질잎을 잘게 다져놓습니다.

생바질잎이 없으면 바질가루도 좋습니다.

 

웍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을 넣어 볶아 마늘향을 냅니다.

 

양파를 넣어 익도록 볶아주구요..

 

토마토를 넣어 볶아줍니다.

 

소금2작은술, 설탕2큰술을 넣고 볶아줍니다.

 

토마토도 익어 걸죽해지면 생바질잎, 후추, 월계수잎, 오레가노를 넣어 끓여줍니다.

 

물기가 많이 없어지고 거의 완성되었을때 케첩5큰술을 넣어 좀더 끓여줍니다.

케첩을 넣어야 색도 맛도 좋아진답니다.

 

완성입니다.

소스의 농도도 괜찮은것 같네요.

월계수잎만 꺼내버리고 열탕소독해둔 유리병에 담아줍니다.

 

요렇게 한병 가득 나왔습니다.

 

뜨거울때 뚜껑을 닫아두면 식으면서 뚜껑이 밀폐가 되지요.

식으면 냉장고에 보관해두었다가 파스타나 다른 요리에도 사용하면 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