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에 온후로 이번에 3번째로 장을 담갔습니다.

장담기에 좋다는 말날에 담으려했는데 여의치않아서 손없는날에 담았습니다.

이번엔 이웃집에서 직접 만든 메주를 구해서 장을 담갔기에 재료가 믿음이 가서

더 장이 잘되리라 기대도 되구요..

아직은 시험삼아 장을 담기에 이번에도 메주 반말(2장반)을 담았습니다.

숯도 이웃집에서 참나무를 직접 태워서 벌겋게 불붙은 숯도 넣어보았구요..

 

 

재료 : 메주2장반, 물15L, 소금2.7kg, 마른고추, 대추, 숯

 

이웃집에서 직접 만든 메주 인데요

3장을 가져왔는데 2장반만 쓰고 반장은 다음에 장가를때 넣어주려 합니다.

메주2장반은 반말이라네요.

며칠전에 깨끗이 씻어 말린것입니다.

 

한말짜리 장독인데 늘 반말만 담게 되네요.

미리 씻어 말려놓았는데 다시 뜨거운 물로 열탕소독하고 말려주었습니다.

 

간장을 뺄거라 물15L에 소금2.7kg을 넣어 녹여줍니다.

 

다 녹이고 계란으로 염도측정을 해봅니다.

정월장이라 계란이 100원동전크기로 뜨면 된다고 합니다.

 

장독에 메주2장반을 차곡차곡 담아주구요..

 

소쿠리에 거름천을 깔고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이물질 제거를 위해서..

 

요렇게 찌꺼기가 걸러졌습니다.

 

마른고추, 대추를 넣고 이웃집에서 벌겋게 불기가 남은 숯을 가져와서 넣어주었습니다.

치익 소리가 나며 연기가 나네요.

저절로 소독이 다 될듯합니다.

 

천보다는 종이로 봉해주는게 좋을듯하여 일단 봉해주었습니다.

 

뚜껑도 덮고..

며칠 두었다가 한번씩 볕좋은날 햇볕도 보여주며

50~60일 뒤에 장가르기를 하려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