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 장담그기는 2월13일에 정월장을 담았는데요 60일이 넘어서 장가르기를 하였습니다.

이번 장은 이웃이 직접 재배한 콩으로 쑨 메주를 구매하여 담았기에 기대가 되었는데요

재료가 좋아서인지 보기에도 만족할만한것 같습니다.

 

먼저 간장, 된장 항아리를 각각 준비하고.. 식초 떨어뜨린물로 깨끗이 씻고

끓는물로 열탕소독을 하였습니다.

물기 없도록 깨끗이 준비하구요..

 

장담근 항아리를 열어보았습니다.

60일이 훨 지났지만 참 깨끗한 편이지요?

 

숯, 대추, 고추 등을 다 건져내고..

간장이 잘 우러난것 같아요.

 

다라에 메주덩이를 부서지지않게 조심히 다 건져내었습니다.

 

메주 건져내고 간장물만 남았습니다.

 

아래사진은 장담글때 반장 남겨놓은 메주덩이 인데요

바싹 말랐기에 전날 짭짤한 소금물에 넣어 불려 부드럽게 해놓아야 합니다.

메주가루 대신 쓸것입니다.

다라에서 장담근 메주와 전날부터 불린 메주덩이를 반반 나누어

다라 2개에 간장물을 넣어가며 메주를 잘 풀어줍니다.

이번엔 손으로만 주물러도 메주덩이가 쉽게 잘 풀어졌습니다.

 

장담글때 넣어준 영지버섯 3개 입니다.

아까워서 된장 속에 넣어주었습니다.

 

작은 항아리에 된장을 담으니 딱 알맞게 담기네요.

된장 질기는 요정도가 좋다고 합니다.

 

위에 비닐 한장을 깔고.. 소금을 듬뿍 얹어줍니다.

이러면 곰팡이도 안생기고 된장이 깨끗하답니다.

 

천보다는 이런 두꺼운 종이로 항아리를 덮어주는게 좋은것 같아요.

 

뚜껑을 덮고..

된장은 이제 다 되었습니다.

다음은 간장 차례..

간장은 찌꺼기가 있어 이렇게 걸러주어야 합니다.

매번 천으로 거르는데 이번엔 큰 여과지가 생겨서 여과지로 걸러봤습니다.

 

전에는 간장을 달이지않고 그냥 항아리에서 숙성을 시켰는데

이번엔 이웃의 조언을 듣고 간장을 달이기로 했습니다.

이웃은 간장을 그냥 달이지않고 맛간장 처럼 표고버섯, 다시마, 황태를 넣고 달인다고 했습니다.

그럼 간장맛이 훨 좋다네요. 그리고 달이면 간장이 문제가 생기지도 않구요..

 

끓기시작하고 20분 달여주었습니다.

 

큰냄비 2개에 나눠하니 되었습니다.

 

다 달여지면 건더기는 건져내구요..

 

뜨거운 간장물을 그대로 항아리에 부었습니다.

항아리도 다시한번 소독이 되겠네요.

 

고무줄된 망사천을 덮어놓았다가

간장물이 식으면 항아리뚜껑을 덮습니다.

 

이렇게 올해의 장가르기가 완성이 되었습니다.

이제 된장, 간장이 숙성되기를 기다려야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