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텃밭의 가지가 요즘 많이 열리고 있는데 가지요리는 한정적인것 같고

찾아보니 김수미가지전이 좀 색다르고 괜찮을것 같아 따라해봤습니다.

꽤 두툼하게 썰어서 어떨까 싶었는데 두툼하지만 부드럽고

또 식어도 맛이 괜찮더라구요.

칼집 사이로 양념이 배어들어간 효과도 있는것 같습니다.

 

 

재료 : 가지2개, 계란3개, 부침용밀가루, 양념장(간장4큰술, 실파3줄, 홍고추1/2개, 고추가루1작은술,

마늘1/2큰술, 매실청1/2큰술, 참기름1큰술, 통깨), 카놀라유

 

분량의 재료를 넣어 양념장을 만듭니다.

김수미레시피에는 없는 매실청을 조금 넣어주었습니다.

 

가지를 두툼하게 어슷썰어 앞뒤로 칼집을 넣어줍니다.

 

가지를 부침용밀가루를 묻히고 계란물을 입혀서

후라이팬에 카놀라유를 두르고 부쳐줍니다.

 

앞뒤로 노릇하니 부쳐줍니다.

 

요렇게 접시에 가지런히 담고..

 

양념장을 끼얹어줍니다.

 

저녁식탁으로..

양념이 칼집사이로 스며들어 식감도 좋은것 같고

식어도 맛이 떨어지지않는것 같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73,890
Today
0
Yesterday
669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