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절차례상이나 제사상에 빠지지 않는게 완자전 이지요.

예전엔 돼지고기를 사용하여 맛도 그렇고 완전히 익혀주어야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양도 줄이고 메뉴에서 빼기도 하였는데요

재료를 쇠고기로 바꾸고나서는 식구들이 잘먹는편이어서 다시 만들고 있습니다.

TV 수미네반찬에서 완자전 만드는걸 보고 레시피를 참조해서

이번 설차례상에 올린 쇠고기완자전을 만들어봤습니다.

맛도 괜찮고 간편한것 같네요.

 

 

재료 : 쇠고기 갈은것 250g, 두부1/2모, 양파1/4개, 대파1/3대, 당근 한토막, 슬라이스표고 한줌,

계란2개, 후추, 간장2큰술, 굴소스1큰술, 매실청1큰술, 설탕1/2큰술, 참기름1/2큰술

 

스텐볼에 쇠고기 갈은것을 넣고 두부를 면보에 싸서 물기를 꼭짜서 넣고

대파, 양파, 당근을 잘게 다져서 넣고 표고도 물에 살짝 불려 다져넣고

후추, 간장, 굴소스, 매실청, 설탕, 참기름을 넣고

오래 주물러 치대어줍니다.

수미네반찬 레시피를 참조하고 양념을 가감했습니다.

(수미네반찬에서는 간장1.5큰술, 설탕2큰술, 후추 조금, 참기름1/2큰술 이었습니다.

마늘도 들어갔고 대파 대신 쪽파를 썼습니다.)

 

완자는 오래 치대어줄수록 동그랗게 빚었을때 잘 빚어집니다.

 

동글납작하게 빚어주었구요..

 

게란을 잘 풀어줍니다.

수미네반찬 완자전은 밀가루를 묻히지않고 계란옷만 입혀서 구워주는데

훨 전굽기가 쉬웠답니다.

 

후라이팬에 카놀라유를 두르고 완자를 계란옷 입혀서 부쳐줍니다.

 

뒤집어서 뒤지개로 꾹꾹 눌러주구요..

밀가루를 묻히지않으니 쉽게 잘 눌러지는것 같습니다.

 

앞뒤로 뒤집으며 노릇하니 부쳐줍니다.

쇠고기라 단단해지고 핏물이 안보이면 완성입니다.

그릇에 담아 식탁으로..

차례음식 한가지가 완성입니다.

쇠고기완자전이 부드럽고 맛이 있었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맛있어 보이네요.ㅎㅎ
    군침흘리고...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명절 연휴 되세요^^
    2019.02.06 05:34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남은 설연휴 잘 보내세요~^^
    2019.02.06 09:34 신고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동그랑땡과 비슷한거죠?
    명절 음식증 그래도 제일 잘 먹는것중의 하나입니다.
    연휴 마지막날 기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9.02.06 07:2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동그랑땡 이지요. 고기만 쇠고기로 하구요.. ^^
    공수래공수거님도 남은 설연휴 잘 보내세요~
    2019.02.06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kangdante 이번 설 요리로
    먹음직스러웠을 것 같아요
    설명절 연휴의 마지막을 여유롭게 마무리하세요.. ^.^
    2019.02.06 07:4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설음식은 예전보다 줄여가고 있지만 식구들이 잘먹는 메뉴 위주로 바뀌고 있습니다. 요건 잘먹는거지요. ^^
    남은 설연휴 잘 보내세요~
    2019.02.06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아이리스. 오~먹음직 스럽습니다~
    저는 돼지고기 동그랑땡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정말 소고기는 맛도 좋고 익는거 걱정안해도 되겠어요~^^
    2019.02.06 21:0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예전의 돼지고기완자는 식구들도 잘안먹고 힘만 들었는데 쇠고기완자는 만들기도 더 쉽고 애들도 잘먹더라구요.
    이번엔 김수미레시피처럼 밀가루없이 계란물만 입혀서 부치니 더 쉬웠구요. ^^
    2019.02.06 23:51 신고
  • 프로필사진 행복한 요리사 아이들도 좋아하는 완자전..
    도시락 반찬으로 넣어도
    맛있을 것 같아요..^^
    2019.02.07 10:48
  • 프로필사진 문moon 도시락찬으로도 그만이지요. ^^
    쇠고기완자라 맛도 더 있는것 같아요.
    2019.02.07 14:24 신고
  • 프로필사진 Bliss :) 진짜 맛있어 보여요 수미네 반찬 여기 교민들도 많이 보던데 전 엄마 반찬 먹고싶어질까봐 안 봐지더라구요ㅎㅎㅎ 이렇게 레시피로 만나니 반갑네요 2019.02.08 23:1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엄마반찬 먹고 싶어지면 Bliss님이 직접 만드시면 되지요. 김수미도 어릴적 먹던 엄마음식 생각나 음식만들기를 시작했나봐요.
    김수미엄마가 일찍 돌아가셨다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019.02.09 06:04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72,671
Today
50
Yesterday
710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