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겨울이 되면 신정 전후로 부터 자주 끓여먹게 되는 떡국인데요

양평집의 삼시세끼중 점심에 또 떡국을 끓여봤습니다.

떡국 끓이는 방법이 육수를 뭘로 쓰나에 따라 다양한데

우리집은 주로 멸치육수에 끓입니다.

멸치육수에 끓이면 맛이 담백하고 좋지요.

 

 

재료 : 떡국떡 2인분, 멸치육수(손질한 멸치, 다시마, 말린 양파껍질, 말린 대파뿌리), 대파1대,

볶은 쇠고기고명 3큰술, 계란1개, 김가루, 통깨, 국간장

 

먼저 멸치육수를 내줍니다.

냄비에 물을 붓고 손질한 멸치 한줌, 다시마, 말린 양파껍질, 말린 대파뿌리를 넣어

끓여 육수가 충분히 우러나게 끓여줍니다.

육수가 충분히 우려났으면 건더기를 건져내주구요..

 

 

떡국떡 2인분은 물에 잠시 담가 불려주구요..

김치냉장고에 둔거라 잠시 불렸지만

냉동실에 넣어둔 떡국떡은 오래 불려두는것이

떡국을 먹을때 떡이 말랑해져서 먹기가 좋습니다.

 

미리 만들어 냉동해둔 볶은 쇠고기 고명 입니다.

떡국에도 넣어먹고 콩나물밥 할때도 넣으면 좋아서 미리 만들어 두었습니다.

쇠고기200g, 마늘1톨, 대파1대, 국간장2큰술, 후추,참기름을 넣어

잠시 재워두었다가 후라이팬에 볶아주면 됩니다.

 

멸치육수에 쇠고기고명을 3큰술 넣어 끓여주다가 국간장으로 간을 맞춰줍니다.

원래 쇠고기고명은 떡국을 다 끓이고 난뒤에 그릇에 담을때 고명으로 얹어주던건데

저는 좀 짭조름하게 볶아 미리 육수에 넣고 끓여

물에 쇠고기맛이 우러나도록 하는게 좋아 이 방법을 쓰고 있습니다.

 

떡국떡과 대파도 넣어 떡이 부드러워지도록 끓여줍니다.

 

계란1개를 잘 풀어 넣어줍니다.

계란을 넣고는 휘젓지말고 잠깐 그대로 두어 부드럽게 익으면 불을 끕니다.

 

그릇에 담고 김가루와 통깨를 뿌려줍니다.

완성입니다.

 

떡국은 별달리 반찬이 필요치않아 김치만 세팅..

담백한 멸치육수에 끓인 떡국 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저는 요즘도 떡국을 이틀에 한끼는 먹습니다
    육수는 여러 방법을 사용하는것 같긴 하던데..

    육수가 마땅찮으면 간장,참기름에 김가루만 잇어도
    먹을만 하더군요 ㅎ

    오늘 금요일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7.03.03 08:1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아무래도 떡국은 겨울에 자주 해먹게 되지요.
    육수는 멸치육수,사골육수, 쇠고기육수 등 다양하게 쓰는것 같습니다.
    고명도 다양하게 쓰구요..
    제가 하는식은 아주 간단히 하는 방법 입니다. ㅎㅎ
    2017.03.03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푸샵 멸치로 국물을 우려냈으니 맛날 듯 해요. ㅎㅎ
    며칠 전엔 사골로 우려낸 국물로 만든 떡만두국을 먹었는데 맛나더라구요. ^^
    개인적으론 떡국엔 항상 만두가 들어가야 더 맛난 듯 해요. ^^
    작은 고모네가 쌀농사도 하셔서 정기적으로 떡만들어 보내주시는데
    그걸로 어머니께서 떡국을 만들어 주시는데
    명절에도 떡국은 원없이 먹고 왔네요. ^^
    2017.03.03 08:4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떡만두국을 좋아하시는군요?
    사골육수에 해도 맛나지요.
    직접 지은 쌀로 한 떡국떡은 정말 맛있겠습니다.
    저도 단골떡집에서만 떡국떡을 산답니다.
    2017.03.03 09:40 신고
  • 프로필사진 문득묻다 멸치 소고기를 넣어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이겠어요~!
    행복하고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2017.03.03 09:3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겨울이면 자주 먹는 떡국인데 아주 간단히 끓이는 떡국 입니다. ㅎㅎ 2017.03.03 09:42 신고
  • 프로필사진 Richard 저도 멸치국수로 떡국 만들어 먹는걸 더 좋아합니다 ㅎㅎ
    시원한 맛이 좋더라구요~
    떡국만큼 든든한 음식이 또 없는거 같아요 ㅎ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2017.03.03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겨울엔 따뜻한 떡국이 어울리지요.
    멸치육수로 간단히 끓이지만 맛이 담백하고 좋습니다.
    2017.03.03 11:51 신고
  • 프로필사진 CreativeDD 멸치육수를 넣어서 살짝 칼국수 느낌도 날것 같고.. 구수하니 너무 맛있을 것 같네요!
    소고기 고명까지 넣으셨으니.. 그 감칠맛이.. 얼마나 좋을까..
    저도 이 레시피대로 한번 끓여먹어야 겠어요^^
    2017.03.03 11:5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간단히 끓이는 떡국 이지요.
    육수도 간단하고 계란지단 대신에 계란 풀어서 넣으니 손이 덜 간답니다.
    쇠고기고명이 없으면 빼도 되구요. ㅎㅎ
    2017.03.03 12:38 신고
  • 프로필사진 GeniusJW 멸치육수로 끓여낸 떡국이라~~ㅋㅋ
    시원한 맛이 좋을 것 같네요~^^
    2017.03.03 13:4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간단하면서도 맛난 떡국 입니다. ㅎㅎ 2017.03.03 14:06 신고
  • 프로필사진 『방쌤』 담백하니~ 국물도 호로록 넘어갈 것 같습니다.
    속이 뜨끈~해지는 기분이네요^^
    2017.03.03 13:5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겨울엔 떡국을 몇번은 먹어줘야지요. ㅎㅎ
    간단하지만 맛난 떡국 입니다. ^^
    2017.03.03 14:07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김가루는... 진리죠+_+
    올해 설날에는 떡국을 안 먹었네요!
    맛난 떡국 한 그릇 하고 싶어요ㅠㅠ
    2017.03.03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설날에 떡국 한그릇 먹어야 하는데..
    간단한 떡국이니 수시로 해먹어도 좋습니다. ^^
    2017.03.04 09:17 신고
  • 프로필사진 좀좀이 예전 집에서 어머니께서 떡국 끓여주실 때 멸치 육수로 끓여주시곤 하셨어요. 떡국 참 먹음직스럽네요. 저기에 참기름과 깨 뿌려서 먹으면 고소하고 속이 매우 든든하겠어요 ㅎㅎ 2017.03.04 03:0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멸치육수에 계란 풀어 간단히 해먹는 떡국 많이들 해드시지요. ^^
    간단하지만 맛도 있구요.
    김가루 깨를 넣는건 기본이지요. ㅎㅎ
    2017.03.04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강봥옵써 떡국 좋아하는데...
    금년엔 못먹었네요..ㅎ
    2017.03.04 03:1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강봥옵써님 어쩌다 아직 떡국을 못드셨나요?
    겨울 가기전에 한그릇 드시기 바랍니다 ~^^
    2017.03.04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오늘 저녁엔 떡국을 먹어야겟어요^^ 좋은 팁 감사해요! 참 몇일전에 닭복음탕 만들어봣는데 .,,,,, 전 망햇어요. 좋은 팁 주셧는데..
    전 이상하게도 닭이 다 부서지더라구요. ㅠ 너무 끓였나봐용
    2017.03.04 16:5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떡국은 간단하니 맛나게 해드세요 ~
    닭볶음탕은 너무 끓이셨나요?
    부서져도 맛은 있을것 같은데.. ㅎㅎ
    2017.03.04 17:46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45,316
Today
370
Yesterday
805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