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양평집 이웃의 텃밭에 심은 무가 잘자라 일부 동치미도 담아봤습니다.

2주정도 실내가 아닌 우리집에서 좀 시원한 곳인 현관에 두었더니

어느정도 숙성이 되어 김치냉장고에 보관해두었습니다.

동치미무를 통으로 담는건 여러번 실패를 해서 즉석동치미 식으로 담가먹곤 했었는데

이번에 통으로 담는 동치미가 성공한듯 합니다.

만물상 이보은 동치미의 레시피를 참조했습니다.

 

 

재료 : 텃밭 동치미무8개, 무 절임용 소금 1컵, 소금물(물5L, 소금1컵), 무청 약간, 마늘6톨, 생강 2톨,

쪽파 한줌, 삭힌고추10개, 대추10개, 배1/2개

 

무를 깨끗이 씻어 소금1컵을 넣어 굴리고 8시간 절입니다.

 

무청도 한옆에 넣어 살짝 절였다가 꺼내어 씻어둡니다.

 

8시간후 잘 절여진 무를 씻어둡니다.

 

소금물을 분량대로( 물5L, 소금1컵) 잘 풀어줍니다.

 

주머니에 편으로 썰은 마늘, 생강과 쪽파를 넣고  묶어둡니다.

마늘 생강 쪽파 넣은 주머니를 밑에 깔고 무를 넣어주고

배에 젓가락으로 찔러 구멍을 내어 넣어주고 절여진 무청도 넣어주고

삭힌고추와 대추를 넣어줍니다.

 

소금물을 부어주었습니다.

소금물의 양이 알맞게 된것 같네요.

 

현관의 서늘한 곳에서 2주동안 숙성시킨 모습 입니다.

어느정도 익은것 같아 이제 김치냉장고에 보관해두어 서서히 익힙니다.

 

동치미무 반쪽을 꺼내 썰어보았습니다.

약간 짭짤하지만 이제 익기시작해서 먹을만 했습니다.

성공적인것 같네요.

짜면 취향에 따라 생수를 약간 부어 간을 맞추면 됩니다.

시원하고 짭짤한 전통적인 동치미 만드는법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