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열대식물인 부겐베리아(부게인빌레아)는 겨울에 실내월동해야해서

화분에 심어 그동안 데크에 내어놓았는데요

풍부한 햇빛과 바람으로 더 튼실해지고 꽃도 계속 피우고 있습니다.

이틀전부터 갑자기 밤온도가 영하로 떨어져서 부랴부랴 실내로 피신시켰는데

화사한 꽃으로 거실이 환해졌습니다.

이 진한 자주빛 꽃같아보이는 것은 꽃잎이 아니라

진짜꽃을 감싸고 있는 포엽입니다.

자세히 보면 포옆에 잎맥 같은것이 보이지요?

아직 진짜꽃은 개화하지않고 꽃망울로 있습니다.

 

 

포엽 가운데 꽃망울로 있는 3개의 진짜꽃이 보이지요?

진짜꽃이 피면 하얀 점들을 찍은듯해서 그 모습도 이쁘답니다.

 

키운지 오래된 묵은둥이라 전지를 많이 했어도

키도 제법 크고 밑둥치는 꽤 굵답니다.

실내에선 이정도로 꽃을 많이 피우긴 힘든데

바깥에서 키운 보람이 있네요.

 

두그루를 심어놨는데 키가 꽤 크지요?

 

부겐베리아(부겐빌레아)

학명: Bougainvillea glabra

영명: Bougainvillea

꽃말: 정열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중심자목> 분꽃과.

덩굴성관목으로 남아메리카 원산이다.

우리나라에선 온실재배를 한다.

포의 색깔은 자주빛,흰색,빨간색,주황색으로 다양하다.

충분한 햇볕과 따뜻한 곳에선 연중 꽃을 피울수있다.

 

실내에선 어둡게 나와서 꽃색이 실물만 못하네요.

여러번 수시로 담아주어서 좀 괜찮은걸로 골랐습니다.

 

다음에 진짜꽃이 피면 또 소개시켜드려야겠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63,202
Today
118
Yesterday
700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