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노지월동 잘하고 번식력이 좋은 황금낮달맞이가 정원 여기저기에 이식시켜주었더니 

올해는 작년같은 군락으로 핀 모습은 볼수없고여기저기 조금씩 환한 노란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루만 지나면 꽃이 시들어버리지만 매일 새꽃을 피워주고 오래도록 꽃을 볼수가 있습니다.

노란꽃잎의 맥도 이쁘고 노란 꽃술도 이쁩니다.

 

여기는 2개가 같이 피었네요.

뭉쳐난 꽃망울들에서 매일 한두송이씩 피어납니다.

 

레드매트릭스 백합 옆에서도 피어나고..

 

여기는 군락이 제법 컸지만 작년에 지인에게 한삽 떠주고 일부 시원찮은것들 뽑아내고나니 

좀 빈약해보입니다.

 

가까이 들여다보면 다 이쁘지요.

 

붓꽃 옆에서도 꽃을 피우고..

 

낮달맞이

학명 : Oenothera spesiosa Nutt

쌍떡잎식물강> 도금양목> 바늘꽃과> 낮달맞이속

꽃말 : 무언의 사랑, 보이지않는 사랑

남아메리카 칠레 멕시코가 원산지 이다.

키는 60~90cm 이고 5~6월에 분홍색, 노란색, 붉은색으로 핀다.

분홍낮달맞이꽃 황금낮달맞이꽃이 있고 향달맞이꽃 이라 하기도 한다.

번식은 종자나 포기나누기로 한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