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에 애들이 연휴에 다니러왔을때 만들어준 잡채 입니다.

잡채에 깻잎이랑 어묵, 우엉을 넣어도 맛있다는 딸래미의 요청으로 집에 있는 깻잎이랑 어묵을 넣고

만들기로 했는데 깜빡 잊고 어묵은 못넣었습니다. 

시금치 대신 냉장고에 있던 깻잎을 넣고 만든건데 오랜만에 먹으니 맛있게 먹었답니다.

잡채 만드는법 입니다.

 

 

재료 : 당면100g(+ 물, 간장2큰술), 쇠고기50g(+ 간장1큰술, 후추, 맛술1큰술), 양파1/2개, 대파흰부분1대,

당근1토막, 깻잎10장, 카놀라유, 간장2큰술, 설탕1큰술, 참기름, 통깨

 

당면을 찬물에 서너시간 불려두고 야채를 썰어둡니다.

 

불린 당면을 냄비에 담고 물을 적당량 붓고 간장2큰술을 넣어 끓여줍니다.

 

간장을 넣으면 간도 배고 당면색도 짙어집니다.

8분정도 삶아주었습니다.

 

삶아진 당면을 체에 받쳐 물기를 빼고 참기름을 약간 넣어 골고루 무쳐줍니다.

당면이 더이상 불지말라고..

 

쇠고기를 채썰어둔것에 간장, 맛술, 후추를 넣어 재워두었다가 볶아줍니다.

 

물기없이 바삭 볶아줍니다.

 

전골냄비에 당면 옆에 올려두구요..

 

채썰어둔 야채를 볶습니다.

카놀라유를 살짝 두르고 대파 양파 당근을 먼저 볶아줍니다.

 

소금을 한꼬집 뿌려주구요..

 

마지막에 깻잎을 넣어 휘리릭 볶아냅니다.

 

야채 볶은것도 옆에 나란히 놓고 양념을 넣어 간을 보며 무칩니다.

 

간장2큰술, 설탕1큰술, 통깨, 참기름, 후추를 넣어 골고루 무칩니다.

간은 취향껏 하면 됩니다.

 

완성입니다.

 

식사때 살짝 데워서 그릇에 담아 통깨를 뿌리고 식탁에 올립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맛이 있었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