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미네반찬 어묵우동을 보고 한번 만들어야겠다 싶어서

마트에 갔을때 우동사리를 구매해두었습니다.

어묵을 좋아하기에 어묵은 항상 냉동실에 보관되어있는거구요.

그런데 깜빡 애호박을 잊었네요.

할수없이 애호박 대신에 요리하고 남은 텃밭표 냉이를 넣어봤습니다.

 

 

재료 : 우동사리2인분, 어묵2장, 멸치다시마육수, 대파, 표고, 국간장2큰술, 양조간장 2큰술,

다진마늘1/2큰술, 설탕1작은술

 

먼저 멸치다시마육수를 끓입니다.

 

멸치다시마를 건져내고 국간장, 양조간장을 넣어줍니다.

수미네반찬에선 소금1작은술도 넣었는데 간이 맞아 생략하였습니다.

 

육수가 끓으면 우동사리, 표고, 대파를 넣어 끓여줍니다.

대파와 어묵은 우동처럼 길게 썰어줍니다.

수미네반찬에선 애호박껍질을 길게 썰어넣어주었는데

애호박 대신에 냉이를 넣을거라 냉이는 나중에 넣을겁니다.

너무 칼칼한건 싫어해서 청홍고추도 생략했습니다.

 

우동이 잘 풀어지고 익으면 마지막에 어묵과 냉이를 넣어 잠시 끓여줍니다.

 

완성 입니다.

남편과 둘이서 먹을거라 우동사리 2개를 했더니 양이 좀 많은것 같네요.

다음엔 우동사리를 하나만 하든지 한개반을 하든지 해야겠습니다.

 

그릇에 담아 식탁으로..

점심한끼로 잘먹은 어묵우동 입니다.

냉이향까지 솔솔 풍겨서 특별한 어묵우동이 되었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