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부지방은 정월대보름 전날저녁 오곡밥과 나물 등으로 상을 차려 먹습니다.

작년 한해동안 때마다 조금씩 쟁여둔 묵나물을 꺼내어 나물을 만들었습니다.

무, 고사리, 표고버섯, 엄나무순, 아주까리, 시래기, 제춘잎, 깻잎순, 고춧잎나물 입니다.

 

 

먼저 무채나물 입니다.

웍에 들기름과 마늘을 넣고 볶아 마늘향을 냅니다.

 

무채를 넣어 볶습니다.

 

무채가 살짝 익으면 물1/4컵과 국간장2큰술을 넣어

뚜껑을 덮고 중약불에서 익힙니다.

 

통깨를 뿌리고..

완성입니다.

접시에 덜어두고..

 

고사리나물 입니다.

웍을 깨끗이 닦아내고 들기름과 마늘을 넣어 볶다가

고사리를 넣어 볶아줍니다.

 

똑같이 물, 국간장을 넣고 두껑을 덮어 중약불에서 익힙니다.

 

통깨를 뿌리고.. 완성입니다.

 

표고나물 입니다.

웍에 들기름, 마늘을 넣어 볶다가 표고버섯을 넣어 볶아줍니다.

 

물, 국간장을 넣고 두껑을 덮어 중약불에서 익힙니다.

 

통깨를 뿌리고.. 완성 입니다.

 

엄나무순나물 입니다.

봄에 따서 데쳐서 냉동해둔것인데 해동하여 먹기좋게 썰어

마늘, 국간장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웍에 들기름을 두르고 볶아줍니다.

엄나무순이 물기가 자작하니 있어서 물은 더 넣어주지않아도 됩니다.

 

간이 배고 익으면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접시에 덜어둡니다.

 

제춘잎나물 입니다.

이웃집에 있는 제춘잎나무에서 봄에 따서 말려둔 순을 얻었습니다.

끓는물에 담가 데치니 아주 부드러워졌습니다.

물기를 대강 제거하고 마늘, 국간장을 넣어 조물조물 무칩니다.

 

웍에 들기름을 두르고 제춘잎나물을 넣어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아주까리나물 입니다.

양평집 정원에 5포기 심어두었다 수확한 아주까리잎 입니다.

말리지않고 그대로 데쳐서 냉동해둔것입니다.

먹기좋게 잘라 마늘, 국간장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웍에 들기름을 두르고 아주까리잎을 넣어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고춧잎나물 입니다.

텃밭의 고춧대 수확할때 딴 어린 고춧잎을 데쳐 냉동해둔것입니다.

마늘, 국간장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서 들기름 두른 웍에 볶아줍니다.

 

통깨를 뿌리고..

완성입니다.

 

시래기나물 입니다.

무청시래기를 살짝 말렸다가 데쳐서 껍질 벗겨내어 부드럽게 만든 시래기 인데

역시 냉동해두었습니다.

마늘, 국간장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서 들기름 두른 웍에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깻잎순나물 입니다.

깻잎순을 먹기좋게 잘라 마늘, 국간장으로 양념하여

들기름 두른 웍에 넣어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접시에 담아둡니다.

 

이렇게 무, 고사리, 표고, 엄나무순, 시래기, 아주까리, 고춧잎, 제춘잎, 깻잎순나물 등

9가지 나물을 완성해서 접시에 가지런히 담았습니다.

 

서울 갔다오느라 미처 준비를 못했다는 이웃집을 초대하여

대보름밥상을 차렸습니다.

이웃집에서 도착하기전에 미리 상차림을 찍어서 오곡밥은 담기지 않았네요.

귀밝이술 대신에 와인 한잔씩으로 대신하였구요..

즐거운 식사시간이 되었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15,504
Today
731
Yesterday
2,114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