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주변에서 자생하던 꿀풀을 몇포기 캐어와 정원에 심어두었더니

어찌나 번식력이 좋은지..

다년생이라 매년 그자리에서 나서 자라고 또 씨가 날려서 새로운 개체가 생기고..

얼마전부터 꽃대를 올리더니 보라색 꽃잎을 내밀기 시작했습니다.

잡초같이 번식력이 좋아 이웃들에게 몇포기씩 나눔하기도 했지요.

귀여운 꽃 보려고 심은건데 꿀풀은 약재로도 쓰여 하고초 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멋진 꿀풀 꽃밭이 되었지요?

 

꿀풀

학명 :Prunella vulgaris var. lilacina Nakai

쌍떡잎식물강>통화식물목>꿀풀과>꿀풀속  

꽃말 : 추억

 꿀풀과에 속하는 다년생초로 크기는 약 20~30cm이고 잎은 마주난다.

꽃은 5~7월에 피고 붉은보라색의 통꽃이며 줄기끝에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꽃부리는 2갈래로 갈라졌으며 아래쪽은 다시 3갈래로 갈라졌다.

봄에 어린순을 나물로 먹기도하고

꽃이 필무렵 식물전체 특히 꽃차례만을 캐서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말린 하고초

한방에서 임질,결핵,소염,이뇨에 쓰며 종기,연주창에 쓰기도 한다.

우리나라 곳곳에서 자라며 물이 잘 빠지는 반그늘진 곳이나

양지쪽에서 잘 자란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423 [꽃 뜰]

 

꿀풀꽃을 가까이에서 담아봤습니다.

꽃차례 아래쪽에서부터 보라색꽃잎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이한 모양 이지요?

 

화사하지는 않지만 귀엽고 신비스런 꽃 이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78,263
Today
22
Yesterday
74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