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 한창 나오고있는 봄철 제철 식재료인 엄나무순을

이웃집에서 많이 얻어와 나물도 무쳐먹고 간장장아찌도 담았습니다.

일명 개두릅이라 불리는 엄나무순은 쌉싸래한 맛이 일품이지요.

나물로 무쳐먹어도 입맛돌게 하지만 이렇게 장아찌로 만들어놓으면

두고두고 먹을수있고 고기랑 같이 먹으면 조합이 잘 맞답니다.

 

 

재료 : 엄나무순, 간장:물:설탕:식초=1:1:1:1

 

이웃집에서 얻어온 엄나무순이 2종류여서

부드러운건 나물로 데쳐서 무쳐먹고 좀 통통한건 장아찌로 담았습니다.

엄나무순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두구요.

 

냄비에 간장:물:설탕:식초=1:1:1:1로 넣어 한소끔 끓여줍니다.

 

엄나무순에 끓인 간장물을 바로 부어주어야하는데

저는 간장물 끓인 냄비에 바로 엄나무순을 넣어주었습니다.

 

접시를 얹어서 눌러주고 냄비뚜껑을 닫아 식을때까지 둡니다.

엄나무순장아찌가 다 식은후 담아둘 통에 옮겨담았습니다.

냉장고에 두고 숙성을 시키면 오래두고 먹어도 더 깊은 맛이 나고 좋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욜로리아 엄나무순장아찌도 있었네요~~
    호박잎과 단풍잎처럼 생겼어요~~
    밥 싸서 먹으면 정말 맛있겠어요~~
    2018.05.04 01:0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엄나무순이 개두릅이라고도하는 쌉쌀하면서도 입맛돌게하는 봄나물이지요.
    나물로도 맛있지만 이렇게 장아찌로 해놓으면 두고두고 먹을수있고
    고기랑 먹어도 잘 어울린답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2018.05.04 01:23 신고
  • 프로필사진 空空(공공) 이게 엄나무 순이로군요
    격식있는 고기집에 가면 주던걸 먹어 봤습ㄴ다^^
    2018.05.04 06:4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네~ 봄철 대표주자 두릅과 쌍벽을 이루는것 입니다.
    이제 우리정원에도 한그루 심었는데 아직 어려서
    이웃집에서 많이 얻어다 먹습니다.
    요렇게 장아찌로 해놓으면 계절과 관계없이 먹을수있지요. ^^
    좋은 하루 되세요 ~
    2018.05.04 08:43 신고
  • 프로필사진 흐미니 엄나무 순 장아찌는 처음 들어보네요~
    밥에 올려 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고기 구워서 같이 싸먹어도 좋을 것 같구요..
    특색있는 장아찌 잘 보고 갑니다.
    맛있는 하루 되세요^^
    2018.05.04 09:07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엄나무순이 두릅 보다도 더 인기가 좋은데요
    장아찌를 해두면 오래두고 밥반찬으로도 고기랑 먹어도 맛있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8.05.04 10:46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밥도둑이지요.
    ㅎㅎ
    맛나 보여요.


    2018.05.04 10:3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저녁노을님은 잘 아시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8.05.04 10:47 신고
  • 프로필사진 행복한 요리사 엄나무순장아찌 만드는법 잘배워 갑니다.
    자수정님! 수고하셨습니다. 편히 쉬세요. ^^
    2018.05.04 22:41
  • 프로필사진 문moon 행복한요리사님도 편히 쉬세요~^^ 2018.05.04 22:43 신고
  • 프로필사진 luvholic 엄나무순 장아찌를 고기에 싸서 먹고 싶네요~~^^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을 잘 보고 가요!!
    2018.05.04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오래두고 먹을수있는 엄나무순장아찌는 고기랑 먹으면 더 조합이 잘맞는것 같아요. ^^
    좋은 하루 되세요~
    2018.05.04 23:26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넘 좋아요. 이런 음식들 예전에 많이 먹었어요. 2018.05.06 17:03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Deborah님도 엄나무순을 아시는군요.
    두릅과 엄나무순이 대표적 봄나물 인것 같아요.
    쌉싸름한것이 입맛을 잡아주지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8.05.06 19:0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