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마트에서 행사로 열무를 싸게 팔길래 4kg한박스 득템했습니다.

김장김치는 다 먹어가는데 아직 김장할때는 멀었고

이렇게 간단한 김치를 기회되면 만들어 먹고 있답니다.

국물 자작한 열무김치는 올해 두번째로 해먹는건데요

빨간고추도 갈아넣고 해서 맛이 시원한것 같습니다.

요즘 열무가 연하고 맛이 있구요.

담은지 하루만에 꺼내보니 먹기좋게 익기 시작해서 얼른 냉장고에 넣었습니다.

 

재료 : 열무4kg, 절임용 소금 약간, 밀가루풀, 마늘8톨, 생강1톨, 멸치액젓1.5컵, 물1컵, 토마토발효액1/2컵,

고추가루1.5컵, 빨간고추8개, 양파2개

 

열무 1박스를 잘 다듬어서 물에 한번 씻은후 굵은소금을 적당히 넣어 절입니다.

열무는 너무 많이 절이지말고 살짝 절이는게 좋은것 같네요.

열무가 연하고 좋았습니다.

 

절여지는 동안 밀가루풀물을 만듭니다.

냄비물이 끓으면 밀가루를 물에 풀은걸 넣고 잘 저어주며 끓여줍니다.

 

믹서에 마늘 빨간고추 생강 토마토발효액 멸치액젓 물을 넣고 적당히 갈아줍니다.

 

열무가 적당히 절여져서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고 다라에 담고

양파도 썰어 넣어주었습니다.

 

믹서에 간 양념과 밀가루풀과 고추가루를 넣고 살살 버무려줍니다.

버무려주며 간을 보고 취향에 맞게 가감하면 됩니다.

 

완성입니다.

김치통에 담아줍니다.

 

열무1박스라도 이렇게 양이 얼마 안되는것 같네요.

상온에서 하루를 두었다가 어느정도 익으면 김치냉장고에 넣어야 합니다.

하루 지나서 열무김치를 꺼내보니 먹을만하게 익어서

김치냉장고에 넣어주었습니다.

아주 맛이 시원하니 밥도둑이네요.

양평집에 손님이 방문을 해서 이 열무김치가 아주 시원하니 맛있다고 해서 조금 싸주었구요

서울집 애들에게도 조금 덜어 갖다주어야 한답니다.

시원해서 없던 입맛도 살아나는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60,598
Today
629
Yesterday
800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