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 날이 더워져서 오이냉국을 한번씩 해먹는데요

마트에서 싸게 득템한 오이가 많이 있어 냉국도 만들고

하는김에 오이김치도 만들었습니다.

텃밭에 모종 2개 심어준 오이는 하나는 길냥이가 헤집어놔서 말라죽고

하나 남은 오이모종도 아직 모종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는데

시장에는 커다란 오이들이 싸게 나오고 있네요.

지지대를 세워준 작은 오이 호박밭이 흙이 부실한가 봅니다.

불려서 냉동해둔 미역도 있어 간단히 오이미역냉국을 만들었습니다.

 

재료 : 오이1개, 불린 미역 한줌, 생수, 국간장3큰술, 마늘 다진것, 식초1큰술, 효소액1큰술, 통깨

 

오이1개를 채썰어주고 냉동 불린 미역을 한줌 꺼내 해동 했습니다.

마늘도 다져주구요.

 

큰 볼에 오이 미역 마늘다진것을 담습니다.

 

사진이 촛점이 안맞네요.

생수를 적당량 붓고 국간장3큰술, 까마중발효액1큰술, 막걸리식초1큰술을

넣어 잘 저어줍니다.

저는 요리할때 설탕은 거의 쓰지않고 발효액을 대신 쓰는데

이제까지 쓰던 도라지발효액은 다 써버려서 이젠 까마중발효액을 쓰고 있습니다.

아무 발효액이나 다 좋은것 같아요.

식초도 없을땐 일반식초도 쓰지만 막걸리식초도 조금씩 만들어 쓰고 있습니다.

막걸리식초가 맛이 훨 부드러운듯 합니다.

 

통깨를 위에 뿌려주었습니다.

완성입니다.

금방 먹을땐 시원하게 얼음을 띄워 먹으면 더 시원하고 좋은데

일단 냉장고에 들어갈거라 넣지않았습니다.

 

같이 만든 부추가 들어간 간단 오이김치 입니다.

 

재료 : 오이2개, 소금1/2큰술, 마늘 다진것, 부추 한줌, 멸치액젓3큰술,고추가루2큰술

 

오이는 깨끗이 씻어 길이로 4등분해서 씨부분을 잘라내고

먹기좋게 썰어 놓습니다.

씨부분을 도려내야 무르지않고 단단한 식감이 있습니다.

 

스텐볼에 담고 소금1/2큰술을 뿌려 잠시 절입니다.

 

살짝 절여진 오이를 씻어 물기 빼고 스텐볼에 담고

텃밭표 부추 한줌을 작게 썰어 넣고 다진 마늘을 넣어줍니다.

 

멸치액젓3큰술, 고추가루2큰술을 넣어 잘 버무려줍니다.

 

완성입니다.

잠깐 먹을수있는 간단 오이김치 입니다.

 

유리락앤락그릇에 담아 실온에서 하루 숙성시키고

냉장고에 둡니다.

 

보너스로 금계국 한송이.

정원의 금계국의 시든 꽃대를 잘라주는데

실수로 멀쩡한 꽃대 하나를 잘랐습니다.

아까워서 화병에 꽂아 식탁에 두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