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텃밭에 작년 가을에 심어놓은 쪽파는 아직 시원찮은데

이웃집 텃밭에서 잘자란 쪽파를 많이 주셔서 쪽파김치를 담아봤습니다.

텃밭농부 이제 2년차라 아직 시원찮네요.

 

쪽파김치는 간단히 담을수 있는데요

작년 김장하고 남은 양념을 사용해서 더 간단하게 담을수 있었습니다.

김장을 작년 11월에 했는데 양념을 적게 넣고 해서 양념이 많이 남았구요

올 1월에 절인배추20kg 한박스를 더 담고도 양념이 아주 조금 남아있었습니다.

쪽파김치는 상온에서 충분히 익은 다음에 김치냉장고에 넣는게 좋은데요

아래사진은 잘익은 다음에 찍은것입니다.

 

 

재료 : 쪽파 한단쯤, 멸치액젓1/2컵(김장양념을 넣을거라 멸치액젓을 좀 적게 넣었습니다),

김장양념1컵

 

이렇게 잘자란 싱싱한 쪽파를 얻어

손질하고 깨끗이 씻었습니다.

텃밭에서 바로 얻은 싱싱한 쪽파라 손질도 쉽고

손질하면서도 얼마나 기분이 좋은지요..

 

김장양념 남은것입니다.

한컵 정도 될까요?

 

쪽파에 멸치액젓을 1/2컵 넣어주고 뒤적여주며 잠시 두어

쪽파가 숨이 죽게 둡니다.

쪽파를 소금에 절이는게 아니라 멸치액젓을 넣어 절이는것이지요.

 

멸치액젓에 숨이 어느정도 죽은 쪽파에 김장양념을 골고루 발라줍니다.

 

김치통에 쪽파 몇줄기씩 모아서 가지런히 담아주고

꼭꼭 눌러주고 상온에서 숙성을 시킵니다.

 

며칠 지나니 알맞게 익었네요.

서울집에도 일부 보내주고 김치냉장고에 넣어 두었습니다.

텃밭 쪽파라 연하고 참 맛있게 익어서 밥상에 자주 올리게 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63,181
Today
97
Yesterday
700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