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키가 작고 노란꽃을 봄부터 가을까지 끊임없이 피워주는 국화과 식물인 오공국화가 

요즘 노란꽃을 한가득 피워주고 있습니다.

다년초 이고 키가 작아 화단가에 조르르 심어주면 참 이쁜 오공국화 입니다.

 

꽃모양이 딱봐도 국화과 지요.

 

다년초라 봄이 되어 새싹이 올라오더니 금새 꽃망울을 물고.. 이렇게 노란 별같은 꽃들을 피웠습니다.

 

요렇게 화단가에 조르르 심으면 좋습니다.

번식도 잘되어 포기나누기로 더 불어났습니다.

 

나지막하지만 노란꽃들을 이렇게나 한가득 피워주니 참 이쁩니다.

 

오공국화

학명 : Chrysogonum virginianum L.

쌍떡잎식물강> 초롱꽃목> 국화과

오공구르마, 황금수레꽃으로도 불린다.

다년초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지 이다.

줄기는 모여나고 곧게 서며 한포기에 많은 꽃대를 올린다.

잎, 꽃줄기, 꽃받침에 센털이 많이 난다.

잎은 마주 나고 난형 이며 끝은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굵은 톱니가 있다.

꽃은 5~10월에 잎겨드랑이에 나온 꽃줄기 끝에 두상꽃차례로 노란꽃이 한송이씩 달리고 

설상화는 꽃잎이 5장 이다.

내한성이 강해 전국 어디서나 노지월동이 가능하다.

번식은 봄 가을에 포기나누기로 한다.

 

 

키가 나지막하고 노란꽃이 오종종 많이 달려있는 모습은 참 이쁜것 같아요.

 

꽃망울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다년초 이고 꽃수명도 길고 키도 나지막한게 꽃도 끊임없이 피워주고..

이런 기특한 식물이 없습니다.

 

번식도 잘하구요..

번식은 포기나누기로 하면 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