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작년에 서울집 근처 우이천 산책길에서 채취했던 분꽃씨앗을

잘 보관했다가 봄에 정원 데크화단에 몇개 심어두고 기다렸는데

싹이 트지를 않아 실패한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뒤늦게 한개가 싹이 트고 한참 있다가 또 하나가 싹이 트고..

총 2포기가 튼실하게 자라더니 한포기에서 먼저 이쁜 진분홍색 꽃을 피웠습니다.

분꽃은 오후4시무렵 꽃이 피어나서 아침이면 시들어버립니다.

그래서 four-o'clock이라고 불린다네요.

활짝 피어난 모습을 담으려니 어두워지기 시작해서..

사진으로 담기가 어려웠습니다.

 

 

아직 한포기에서만 꽃이 피어서 다른 한포기의 꽃색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이 꽃색도 참 이쁘지요?

분꽃은 향도 참 달큰하니 좋았습니다.

 

분꽃

학명 : Milabilis jalapa L.

쌍떡잎식물강>중심자목>분꽃과>분꽃속

꽃말 : 수줍음,소심,겁장이

남아메리카 원산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일년생이다.

키는 60~100cm이고 뿌리가 굵고 줄기는 마디가 굵고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난형이며 끝이 뾰족하다.

꽃은 6~10월에 깔대기모양으로 가지끝에 취산꽃차례로 피는데

꽃색은 홍색,황색,백색, 기타 잡색이고 향기가 있으며

5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다.

열매는 7~10월에 주름지고 검은색으로 익는데 속에 흰 가루가 들어있다.

 

 

분꽃은 우리에게 참 친숙한 꽃이지요.

꽃색이 주황색도 있고 여러색이 혼합된 꽃색도 있는데

지금 피고 있는 진분홍색도 참 이뻐서 내맘에 쏙 든답니다.

 

꽃이 막 피어나길 기다렸다가

오후 늦게 피기시작하면 사진으로 담아주구요.

제일 이쁜 모습을 담고싶어서..

 

한번은 너무 어두워져서

할수없이 카메라플래시를 터뜨리고 찍었습니다.

꽃색감이 제대로 살아나지 않네요.

그래도 꽃은 제일 활짝 핀 모습 입니다.

 

매일 오후늦게 피어나서 아침이면 시들어버리고..

그래도 줄기차게 가지를 치며 그 가지 끝에 꽃망울을 만들어내니

참 대단하다 싶습니다.

나머지 한포기도 같은 꽃색일지 다른 꽃색일지..

궁금도 하고 기대도 되구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32,250
Today
264
Yesterday
827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