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정원에 3가지 종류의 라일락이 있는데 지금 한창 꽃피우고있는건 흔히 보는 보라색 라일락과 

흰꽃이 피는 흰라일락이 꽃피우고있어 소개드립니다.

좀 있으면 작지만 향이 좋은 미스킴라일락도 꽃을 피울것입니다.

흰라일락은 그동안 어려서 꽃을 보여주지않다가 작년부터 깨끗한 하얀꽃을 피워주고 있습니다.

향도 아주 좋답니다. 꽃이 막 피어날때부터 수시로 담아주었습니다.

 

배나무 옆에 있던 흰라일락 인데 서로 너무 가까워 크는데 장애가 될까봐 흰라일락을 옮겨심었습니다.

꽃순은 꽤 생겼는데 못피운것도 있어서 총 4개의 꽃송이를 피워주고 있습니다.

 

많이 내린 비에도 짱짱하니 꽃을 피워주고 있네요.

 

라일락

학명 : Syringia vulgaris

쌍떡잎식물강> 꿀풀목> 물푸레나무과> 수수꽃다리속

유럽동부와 아시아온대지역이 원산지 이다.

낙엽관목으로 높이 3~7m 이고 줄기는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며 난형 또는 난상타원형 이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4~5월에 원추꽃차례로 흰색, 보라색, 연보라색 꽃이 피며 향기가 좋다.

열매는 삭과 이다.

한국에는 자생종인 수수꽃다리, 섬개회나무 등이 분포한다.

번식은 접목(2~3월), 실생(4월), 분주(4월)로 한다.

세계적으로 많은 품종이 개발되어있다.

 

어린 삽목둥이들은 아직 꽃을 못피우는데 두번째로 큰 흰라일락이 2송이의 꽃을 피워주었습니다.

요건 얼마전 친한 지인에게 분양해주어서 지금은 없는데요..

 

흰라일락꽃은 깨끗하고 이쁘고 향도 아주 좋네요.

 

보라색꽃이 피는 라일락 입니다.

작년에 꽃을 많이 피워주었는데 월동을 잘하지못했는지.. 올해는 아쉽게도 요거 딱 한송이를 피워주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줄기와 잎이나 튼실해지라고..

내년에는 또 꽃을 많이 보여주겠지요.

 

꽃이 활짝핀 모습 입니다.

한송이 뿐이니 더 귀하게 여겨지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