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범부채가 요즘 한창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꽃잎이 얼룩무늬가 있어 레오파드릴리 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씨앗을 심어준지 3년차가 되니 정원 여기저기에 꽤 자리를 잡았습니다.

노지월동도 잘되고 번식도 잘되고 이식 시켜줘도 적응을 질하는것 같아요.

부채살 같은 잎에 비해 꽃은 자그마하지만 얼룩무늬가 있어 특색있는 꽃식물 입니다.

막 피어난 범부채꽃을 담아봤습니다. 얼룩무늬가 있어 특색도 있고 참 이쁘기도 합니다.

범부채꽃도 하루만 지나면 또르르 말려버려 꽃수명이 짧지만 계속 꽃망울을 만들어 한참동안 

범부채꽃을 감상할수 있습니다.

 

막 핀 꽃도 꽃망울도 또르르 말린 꽃도 볼수가 있네요.

 

범부채

학명 : Belamcanda chinensis (L.) DC.

외떡잎식물강> 아스파라거스목> 붓꽃과> 붓꽃속

꽃말 : 정성어린 사랑

leopard lily 라고도 한다.

다년생초로 뿌리줄기는 짧게 옆으로 뻗으며 근경 이나 종자로 번식한다.

줄기는 위로 곧추서서 1m까지도 자란다.

잎은 피침형으로 어긋나고 줄기 양쪽으로 편평하게 2줄로 부채처럼 배열된다.

꽃은 7~8월에 황적색의 꽃이 줄기 끝에 몇송이씩 모여피고 짙은 반점이 있는 6장의 꽃덮이조각으로 되어있다.

 

 

잎이 부채살처럼 생겨서 처음 새순이 나올땐 부채붓꽃과 헷갈리기도 합니다.

우리정원의 부채붓꽃을 처음 심어줄때 범부채 인줄 알고 심어주었거든요.

꽃이 피니 아닌줄 알았지만요..

그뒤 범부채의 씨앗을 얻어 심어주었답니다.

 

올해는 이렇게나 많이 번졌습니다.

우리정원 여기저기에 심어주었는데 이곳이 제일 많이 핀곳 입니다.

 

이제는 먼저 피고진 부분에 씨앗이 생기고 있네요.

이제 씨앗은 필요없으니 꽃이 거의다 지면 제거해주어야겠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