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우리정원에 라일락이 3종류가 있는데 제일먼저 흔히 보는 보라꽃이 피는 라일락이 꽃을 피웠습니다.

화원에서 큰나무를 구입해서 심어준지 3년이 되었는데 겨울동안 거름을 듬뿍 얹어주어서인지 

꽃망울도 가지도 튼실해진것 같네요.

막 피어나기시작할때가 제일 이쁜것 같아요.

 

올해는 꽃도 튼실하게 꽤많이 피워주었습니다.

 

라일락

학명 : Syringia vulgaris

쌍떡잎식물강> 꿀풀목> 물푸레나무과> 수수꽃다리속

유럽동부와 아시아 온대지역이 원산지 이다.

낙엽관목으로 높이 3~7m이고 줄기는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며 닌형 또는 난상타원형 이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4~5월에 원추꽃차례로 흰색 보라색 연보라색꽃이 피며 향기가 좋다.

열매는 삭과 이다.

한국에는 자생종인 수수꽃다리 섬개회나무 등이 분포한다.

번식은 접목(2~3월), 실생(4월), 분주(4월)로 한다.

세계적으로 많은 품종이 개발되어있다.

 

 

이렇게 막 피어날때가 이쁜데..

활짝피니 꽃잎이 너무 뒤로 말려서 덜 이쁜것 같아요.

 

막 개화한 모습이 너무 이쁘네요.

 

활짝피니 꽃잎이 뒤로 말리기 시작해서 덜 이쁜듯..

향은 얼마나 좋은지 바깥이라 다 흩어져버리는데도 가까이 가면 진한 향이 느껴집니다.

 

보라 라일락은 잎도 살짝 보라빛이 도는듯합니다.

뒤이어 흰라일락이 피기시작했는데 흰라일락은 잎도 연두색 이거든요.

 

라일락이 활짝 피고나니 뒤이어 흰라일락이 피기시작했습니다.

흰라일락은 나무크기가 어느정도 커야 꽃을 피워주기에 올해 처음으로 꽃이 핀거랍니다.

기특..

 

처음 피는데도 큰 꽃망울을 몇개나 만들어주었네요.

향은 보라라일락 보다는 좀 약한듯 합니다.

 

요건 펜스화단에 심어준 작은 크기 인데요 작은 꽃망울을 2개 만들어 꽃피워주네요.

올해 꽃피워주는 흰라일락은 총 2그루 입니다.

삽목둥이 작은 것들도 있는데 아직 꽃을 안피워주었고..

 

흰라일락은 익숙한 보라라일락에 비해 얼른 눈에는 안띄지만 

참 깨끗한 느낌 입니다.

 

이렇게 보라라일락 흰라일락이 차례로 꽃피워주었는데 

또 뒤이어 미스김라일락이 꽃망울이 커지고 있습니다.

뒤따라 곧 필듯하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