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집 부근에 예전에 몇번 가던 카페가 있었는데 코로나 여파 인지 문을 닫고 몇개월 비어있던 곳 인데요 

어느날 지나다가 보니 저스트텐동 양평점이 들어섰더군요.

오픈한지 며칠 되지않아 남편과 둘이서 점심을 먹으러 가보고 그다음에 친구부부가 양평집에 왔을때 

두번째 들러봤습니다.

입구 인데요 원래가 카페 건물 이었던지라 멋져보이네요.

차를 주차하고 들어가봅니다.

 

 

 

오픈한지 며칠되지않았는데도 프랜차이즈점 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아서 

식사후 나간 빈테이블을 사진으로 담아봤습니다.

 

주방쪽 입니다.

 

메뉴판 입니다.

저스트텐동은 처음이라 잘몰라서 직원에게 물으니 튀김덮밥 이더라구요.

잘모르고 돈가스집인가하고 들어갔더니만..

우리는 먹는 양이 적기에 이집의 대표메뉴인 저스트텐동(9,900원)을 2개 주문했습니다.

 

요렇게 아래에 밥이 있고 튀김이 얹어져 나왔습니다.

튀김은 새우2개, 고추, 김, 단호박, 느타리가 있고 미소된장국과 절임채소반찬..

 

튀김접시를 옆으로 놓고 튀김을 옮기면 아래에 밥, 수란, 절인채소, 간장소스가 있어 

밥은 비벼서 튀김과 먹으면 되네요.

튀김에도 간장소스가 뿌려져있어 좀 짭짤하기도..

간장소스병이 있었는데 더 뿌릴 필요가 없는듯..

튀김이 금방 튀겨져나와 바삭하니 맛이 있었습니다.

 

텐동이 양이 충분하지만 맛을 보려고 사이드메뉴인 냉우동(간장비빔우동 4,000원)을 주문했습니다.

 

이렇게 비벼먹으라고..

면이 쫄깃하니 좋았는데 텐동 만으로도 배가 불러 결국 반도 못먹었네요.

 

친구부부들과 두번째 가봤을때 입니다.

역시 똑같이 저스트텐동을 주문했고..

내용물은 똑같은데 반찬으로 나온 절인채소만 다르네요.

 

다음엔 소스가 뿌려지지않은 락토오보(채소)텐동을 먹어봐야겠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