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운날 따끈따끈한 국이 필요할때 한번씩 육개장을 잘 끓이는데요

여러 채소도 많이 들어가서 보양식 같은 육개장 이어서 요즘 같은 날 좋겠다 싶어

한솥 끓여서 서울 애들집에도 갖다주고 이웃집도 초대해서 번개모임도 가졌습니다.

별다른 반찬도 필요없는 일품요리 같으니까요..

또 부담없는 이웃분들 이라..

 

 

재료 : 쇠고기양지350g, 무 한토막, 숙주, 토란대, 대파2대, 마늘2큰술, 고추가루4큰술, 국간장,

매실청1큰술, 참기름, 후추

 

쇠고기양지 입니다.

알맞게 토막내어 푹 끓여서 찢어줄것 입니다.

 

말린 토란대를 뜨거운 물에 불립니다.

 

냄비에 물을 반쯤 넣고 끓으면

토막낸 쇠고기양지를 넣어 중불에서 푹 끓입니다.

 

그동안 스텐볼에 무를 얇게 빚어놓고 숙주를 데쳐 넣고

불린 토란대를 깨끗이 씻어 먹기좋게 잘라넣고 대파도 길게 썰어넣습니다.

 

쇠고기가 잘 익혀지면 손으로 찢어놓고 양념을 합니다.

국간장, 고추가루, 매실청, 다진마늘, 후추, 참기름을 넣어 잘 버무립니다.

 

쇠고기양지를 우려낸 육수에 양념에 버무린 재료들을 넣고 끓입니다.

 

끓기시작하면 중불로 뭉근히 끓여줍니다.

 

완성입니다.

쇠고기와 채소가 풍부히 잘 어우러진, 국물이 풍미가 있는 육개장이 완성 되었습니다.

 

서울 애들집에 보낼것을 반쯤 덜어 큰통에 담아놓고

부담없이 왕래하는 이웃집을 초대하였습니다.

 

별다른 반찬도 필요없는 따끈따끈하고 얼큰한

보양식 같은 육개장 만드는법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