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텃밭은 작지만 소량으로 이것저것 심어보는데요

해마다 토란도 조금씩 심어서 토란과 토란대를 수확합니다.

토란대는 육개장에 넣어먹으면 좋고 토란으로는 주로 토란탕을 해먹었는데

남편이 토란탕을 썩 좋아하지않기에 밥으로 해보면 어떨까 싶었습니다.

토란의 효능 중에 무틴이라는 성분이 위장에 좋다고하니 소화도 잘되지않을까 싶었지요.

토란밥이 무난하니 먹기좋은 별미밥이라 한번씩 해먹게 되었습니다.

 

 

텃밭에서 수확한 토란 입니다.

 

토란의 아린맛 제거하는 과정 입니다.

쌀뜨물에 껍질을 깐 토란을 넣고 5분쯤 삶아줍니다.

껍질을 깔때도 비닐장갑을 끼고 칼로 깎아줘야 토란의 수산칼슘으로 인한 가려움증이 없답니다.

 

삶은후 깨끗이 씻어줍니다.

저는 반쯤 냉동보관해두고 반만 사용했습니다.

 

재료 : 오분도미2인분, 토란, 물

 

전기압력밥솥에 오분도미 2인분을 씻어넣고 물은 2인분 분량에 맞춥니다.

껍질 까고 아린맛 제거하는 과정을 거친 토란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올려주고

현미밥 취사를 눌러줍니다.

 

 

완성입니다.

토란이 으깨지지않게 살살 펴서 밥을 담습니다.

 

토란밥은 다른 별미밥과는 달리 양념장이 필요없는것 같아요.

그리 미끈거리지도 않고

위에 좋고 소화에도 좋은듯하여 한번씩 먹으면 좋은 별미밥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