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계속 바쁜일이 있어 올해는 대보름나물과 오곡밥을 못해먹겠다 생각했다가

그냥 보내기 아쉬워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부랴부랴 집에 있는 식재료로

겨우 구색만 갖춰 대보름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그래도 작년에 말리거나 데쳐서 냉동보관 해둔 나물재료들이 있어서 가능하였지요.

양평집은 우리 부부 둘만 생활하기에 조금씩만 해도 여유분이 있어 

옆집 젊은부부들에게도 나눔도 하였구요..

서울지역은 보통 대보름 전날저녁에 오곡밥과 나물을 해서 먹었는데

이번엔 대보름날 아침에 해서 먹게 되었습니다.

 

 

재료 : 대보름나물- 콩나물, 엄나물, 오이, 토란대, 말린 가지, 배추, 마늘, 대파, 참기름, 통깨, 국간장, 물

오곡밥- 오분도미, 찹쌀, 팥, 콩, 녹두, 소금1작은술, 물

 

먼저 오곡밥을 전기압력밥솥에 합니다.

콩은 물에 잠시 불리고 팥은 삶아서 전기압력밥솥에 잡곡코스로 하였습니다.

오곡밥은 소금을 조금 넣어야 합니다.

 

이제 나물을 합니다.

먼저 콩나물을 잘 씻어두고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 다진것을 넣고 볶아줍니다.

 

마늘 파향이 올라오면 콩나물을 넣고 젓가락으로 뒤적여가며 볶아줍니다.

이렇게 하면 숨이 죽으며 익고 콩나물비린내도 안나게 됩니다.

 

숨이 죽으면 물1/4컵을 넣고 국간장2큰술을 넣고

뚜껑을 덮고 중불에서 끓여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엄나물(엄나무순) 입니다.

데쳐서 냉동해놓았던 엄나물을 해동하여 먹기좋게 썰어 스텐볼에 넣고

국간장3큰술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 다진것을 넣어 볶아줍니다.

 

엄나물을 넣어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작은 배추 한포기를 데쳐서 먹기좋게 썰어 국간장 2큰술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두고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 마늘을 넣고 볶다가 배추나물을 넣어 볶아줍니다.

마지막에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말린 가지나물 입니다.

말린 가지를 뜨거운 물에 불렸다가 끓는물에 부드럽게 삶아둡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가지나물을 넣고

국간장2큰술을 넣어 볶아줍니다.

마지막에 통깨를 뿌립니다.

 

다음은 오이나물 입니다.

오이를 반갈라 속을 파내고 채썰어 소금1작은술을 뿌려 절입니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절인 오이를 넣고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다음은 데쳐서 냉동해둔 토란대나물 입니다.

해동하여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파마늘 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간장2큰술을 넣어 무쳐둔 토란대를 넣고 볶아줍니다.

 

완성입니다. 통깨를 뿌리고..

 

넓은 접시에 대보름나물을 담아서 식탁으로..

 

국대신 냉이된장찌개를 끓였습니다.

 

집에 있는 잡곡으로 오곡밥을 하였습니다.

 

밑반찬과 김과 대보름나물과 오곡밥으로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차린 정원대보름 아침상차림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방쌤』 저도 아침은 바빠서 대충 먹고
    저녁에는 나물과 잡곡밥을 챙겨서 먹었네요^^ 오곡밥은 아니었지만요~
    나물도 반찬가게 작품,,,이지만 나름 행복한 정월대보름 한 끼를 즐겼습니다.^^ㅎㅎ
    2019.02.20 03:03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바쁘시니까 반찬가게 나물 이라도 챙겨드신다는데 의미가 있지요. ^^
    방쌤님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0 08:06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맛있게 만들어 드셨군요.ㅎㅎ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ㅎㅎ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2019.02.20 05:15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저녁노을님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0 08:07 신고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대보름 오곡밥과 나물을 해서 드셨군요..ㅎ
    저도 어제 2끼를 먹었습니다.
    휘영청 밝은 대보름달을 볼수 있어 더욱 좋았습니다.^^
    2019.02.20 06:3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저도 어제 아침, 저녁 두끼를 오곡밥과 나물로..
    여기는 흐려서 대보름달을 제대로 볼수없었지요. 지금도 흐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0 08:08 신고
  • 프로필사진 kangdante 정월대보름에 먹는 오곡밥과 다양한 나물은
    그야말로 영양식이면서 별미인 것 같아요.,. ^^
    2019.02.20 07:4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대충 나물과 오곡밥을 했지만 맛이 있었습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0 08:09 신고
  • 프로필사진 소스킹 어제 달이 정말 밝고 크더라고요!
    오곡밥은 못 먹어서 아쉬웠어요ㅎㅎ
    2019.02.20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소스킹님은 대보름달을 보셨군요.
    오곡밥을 못드셔서 아쉬웠겠어요. 오곡밥이 별미라 맛있는데요. ^^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0 15:55 신고
  • 프로필사진 꿍스뿡이 부럼하나도 제대로 까 먹지 못하고 올해는 그냥 그렇게 지나갔네요 ㅠㅠ
    날은 지났지만 오늘이라도 일찍 퇴근해서 영양가 있는 밥 한끼라도 먹어야겠습니다 ㅎ
    2019.02.20 16:0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에구 그러셨군요.
    요즘은 대보름도 챙기는것이 점점 없어지는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2.21 09:55 신고
  • 프로필사진 아이리스. 저희는 대보름 브라질너트 두알 먹는걸로 끝냈습니다..ㅎㅎ
    나물은 저 혼자만 먹게 되고
    오곡밥도저 혼자만 먹게 되서 보름준비를 하지 않게 되더라구요
    덕분에 눈으로 맛있게 먹고 갑니다..^^
    2019.02.20 20:4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요즘은 식구들이 단출하다보니 제대로 챙기기가 어렵지요?
    부랴부랴 있는 잡곡으로 대강 했는데도 오곡밥은 역시 맛이 있더라구요. ^^
    2019.02.21 09:56 신고
  • 프로필사진 신기한별 대보름나물들과 함께 비빔밥해서 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어제는 아쉽게도 보름달 제대로 못봤네요
    2019.02.20 23:1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여기도 날이 흐려 대보름달은 못봤습니다.
    나물도 오곡밥도 맛이 있지요. ^^
    2019.02.21 09:57 신고
  • 프로필사진 Bliss :) 와~ 냉파로 대보름밥상 한가득 차리셨네요^^ 대보름날 드신 오곡밥의 기운처럼 한 해 내내 풍성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2019.02.21 04:5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양평집은 주로 냉파로..
    대충 했지만 맛이 있었습니다.
    Bliss님도 한해 액운은 다 물러난 좋은 새해가 되시길요.. ^^
    2019.02.21 09:59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56,868
Today
73
Yesterday
994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