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매년 이맘때 겨울철 이면 실내월동 하는 알로카시아가 차례로 꽃대를 2개 올리고 특이한 꽃을 

피워주는데 얼마전 첫번째 꽃을 피우고 시들었고 요즘 2번째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알로카시아는 천남성과 라 꽃이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꽃 같지도 않구요..

 

워낙 키가 커져서 반으로 잘라 삽목했는데 성공해서 알로카시아 2개가 같이 합식되어있습니다.

꽃은 원래의 윗부분에서 피었고 뿌리에서 나온 새개체는 아직 어려 꽃을 피우지않았습니다.

 

첫번째 꽃이 시들고 나니 2번째 꽃이 쏘옥 나오고 있네요.

 

알로카시아

학명 : Alocasia odora

외떡잎식물강> 천남성목> 천남성과> 알로카시아속

꽃말 : 수줍음, 좋은일이 생길거야

인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가 자생지 인 열대성 관엽식물 이다.

밝은 창가에 두는것이 좋고 물은 한달에 한번정도 충분히 준다.

과습하면 무름병이 생긴다.

잎끝에 물방울이 생기기도 하는데 가습효과와 습도조절능력이 뛰어난 식물 이다.

 

 

포엽이 열리더니 꽃이 보입니다.

특이하고 꽃같지도 않고 얼핏 징그럽기도 한데 꽃 이라고 피워주니 기특합니다.

 

반으로 분리해서 삽목했더니 아직 뿌리가 시원찮은지 키가 많이 크지않습니다.

 

첫번째 꽃은 시들었는데 이번엔 씨앗이 생기지않은것 같습니다.

꽃줄기도 시들고 씨방도 탄탄하지않고..

 

큰화분에 2개의 알로카시아가 합식이 되어있습니다.

 

아직 매끄러워 보이는데 좀 지나면 미색 꽃가루도 흘린답니다.

암꽃, 수꽃이 같이 있는듯..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