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텃밭에 모종2개를 심은 가지가 요리를 할만큼 커져

맛있다고 소문을 들은 가지밥을 해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이때는 가지가 막 열리기 시작할때라 크기가 작은 가지 2개로는 부족할것같아

냉장고에 있던 양송이 몇개를 같이 넣어 만들어 보았습니다.

나중에 가지가 여러개 열리게 되어 가지만으로 밥을 해봤는데

제입맛에는 양송이가 같이 들어간 가지밥이 더 맛이 있는것 같네요.

 

나이가 들어가니 안토시아닌이 많이 들은 가지를 많이 먹어줘야겠다 싶습니다.

항산화작용이 있고 눈에도 좋다고 합니다.

 

 

재료 : 쌀 2인분, 텃밭의 가지 2개, 양송이버섯 5개, 올리브유4큰술, 대파 1대, 간장 2큰술,

양념간장( 간장3큰술, 고추가루1/3큰술, 참기름1큰술, 통깨 1큰술 )

 

가지 2개와 양송이 5개를 먹기좋게 썰어줍니다.

가지는 어슷썰기도 하는데 취향대로 하면 됩니다.

 

대파 1대도 잘게 썰어 웍에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르고 파기름을 냅니다.

파기름은 충분히 볶아주어야 좋은듯 합니다.

 

파기름이 잘 났다싶으면 가지와 양송이를 넣고 볶아줍니다.

가지는 기름에 볶는게 효능이 더 좋다고 하네요.

 

가지랑 양송이가 어느정도 익으면 간장 2큰술을 넣어줍니다.

 

전기압력밥솥에 쌀2인분을 씻어넣고 물은 조금 부족한듯하게 넣고

볶은 가지를 쌀 위에 얹어줍니다.

팬에 조금 남은 기름과 국물은 넣지않았습니다.

잡곡으로 밥솥을 취사를 하구요.

 

완성입니다.

주걱으로 밥을 잘 일구어 그릇에 담습니다.

양송이는 형태가 남아있는데 가지는 밥을 푸니까 다 물러져 버리네요.

 

양념장은 간단하게 간장, 고추가루, 깨, 참기름만 넣어 만들었습니다.

넓은 대접에 가지밥을 담아 양념장을 조금씩 넣어 비벼먹습니다.

가끔 한번씩 해먹어도 좋을 별미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맛있겠네요
    저도 한번 가지를 사서 비벼 먹어 봐야 겠네요
    제 취향은 저기다 게란 하나 올리면 더 좋겠네요 ㅋ
    2017.07.18 08:0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취향대로 조금씩 변형을 해봐도 좋을것 같네요.
    저도 가지가 모자라서 양송이를 넣어본건데 괜찮았습니다.^^
    2017.07.18 09:11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양념장이랑 같이 먹는 가지밥 건강에도 좋아보이고 맛깔날 거 같아요.
    점심 아직인데 입맛이 막 돌아요ㅋㅋㅋ
    2017.07.18 13:1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가지밥은 처음 해보고 맛이 괜찮아서 몇번 해먹었습니다.^^
    텃밭가지가 열리는대로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고. . ㅎㅎ
    2017.07.18 13:28 신고
  • 프로필사진 『방쌤』 완전 맛깔나게 보입니다.
    늘 무쳐서만 먹었는데 이렇게도 한 번 해보고 싶네요^^
    좋은 팁 감사해요~
    2017.07.18 15:27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가지밥이 맛있다고 소문나서 해봤더니 한번씩 해먹어도 좋을 별미네요.
    가지가 좋다니 여러방법으로 해먹고 있습니다. ^^
    2017.07.18 17:34 신고
  • 프로필사진 행복한 요리사 가지를 좋아하는 남편에게
    만들어 줘야겠네요...
    잘 배워 갑니다. ^^
    2017.07.19 16:46
  • 프로필사진 문moon 남편분이 가지를 좋아하는군요?
    우리나이때는 가지도 찾아가며 먹어야할 정도로 좋은 식재료인것 같네요.
    행복한요리사님 맛있게 해서 드세요~^^
    2017.07.19 16:59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55,805
Today
0
Yesterday
773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