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저장해놓은 텃밭배추 알배추가 있어 오랜만에 시원한 밀푀유나베를 만들어봤습니다.

미리 준비해둔 깻잎, 쇠불고기감, 팽이버섯도 있어서 만들어봤는데 국물이 시원하고

잘익은 배추잎, 깻잎과 쇠고기가 어우러져 담백하고 환상적인 맛이었네요.

속도 편하고 소화도 잘되는것 같아요. 점심을 거하게 먹어 밥은 거의 먹지않고 밀푀유나베 만으로도 충분했답니다.

 

재료 : 쇠고기 불고기감 250g, 깻잎 한봉지, 알배추 반통, 팽이버섯, 육수, 국간장3큰술, 마늘1/2큰술, 후추, 

참소스( 간장3큰술, 맛술2큰술, 식초2큰술, 매실청1큰술, 설탕1큰술, 물4큰술)

 

배추잎에 깻잎을 깔고 쇠고기를 잘펴서 얹고.. 같은 순서대로 층층이 쌓습니다.

 

냄비에 넣기좋게 알맞은 크기로 잘라줍니다.

 

냄비에 세워서 둥글게 넣어주고 가운데 팽이버섯을 넣어줍니다.

둘이서 먹을거라 이정도가 알맞을것 같았는데 딱 맞았습니다.

 

디포리와 다시마를 넣어 육수를 끓여줍니다.

 

국간장, 마늘을 넣어 잠시 더 끓여줍니다.

 

육수를 체에 걸러 넣으니 냄비에 반정도가 되었습니다.

전골 이니 육수는 이정도가 좋습니다.

 

뚜껑을 덮고 10분간 센불로 끓이다가 중불로 끓여주었습니다.

완성입니다. 후추를 뿌려주었습니다.

 

식탁으로..

 

참소스를 분량대로 만들었습니다.

점심을 거하게 먹어 밥을 반공기쯤 덜었지만 밥은 거의 먹지않고 밀푀유나베만 참소스에 찍어먹으니 

따끈하면서도 시원한 맛에 둘이서 다 먹었지만 속이 편했답니다.

 

앞접시에 덜어와서..

 

참소스에 찍어먹으니 참 맛이 있었습니다.

알배추가 있는 동안  자주 해먹어야겠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