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작년봄에 몇포트 심어준 오공국화가 노지월동 잘하고 요즘 한창 노란꽃을 피워주고 있습니다.

키가 나지막해서 정원 앞쪽이나 나무 사이사이에 심어줘도 좋을것 같네요.

작년보다 포기가 많이 커졌고 꽃피우는 시기도 길어서 눈길이 자주 갑니다.

 

털이 보송보송한 잎이랑 작은 노란꽃이 참 이쁩니다.

국화과 답게 꽃을 오래 피워줍니다.

 

오공국화

학명 : Chrysogonum virginianum L.

쌍떡잎식물강> 초롱꽃목> 국화과

오공구르마, 황금수레꽃으로도 불린다.

다년초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지 이다.

줄기는 모여나고 곧게 서며 한포기에 많은 꽃대를 올린다.

잎, 꽃줄기, 꽃받침에 센털이 많이 난다.

잎은 마주나고 난형 이고 끝은 뾰족하며 가장자리에 굵은 톱니가 있다.

꽃은 5~10월에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줄기 끝에 두상꽃차례로 노란꽃이 한송이씩 달리고 

설상화는 꽃잎이 5개 이다.

내한성이 강해 전국 어디서나 노지월동이 가능하다.

번식은 봄, 가을에 포기나누기로 한다.

 

 

키가 나지막해서 많이 번지면 지피식물처럼 심어도 이쁠것 같네요.

 

어느정도로 많이 번질지 기대가 되네요.

이웃집에서 심은걸 본적이 있는데 직접 길러보니 참 이쁜 꽃식물 입니다.

 

포기가 커지면 가을쯤에 포기나누기도 해봐야겠어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