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정원의 라일락과 흰라일락은 이미 졌는데 뒤따라 미스킴라일락이 꽃을 한창 피우고 있습니다.

미스킴라일락은 라일락 보다 키도 작고 잎도 꽃도 작지만 향은 더 진하고 좋은것 같네요.

활짝 피니 현관문을 열고 나오면 향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라일락에 비해 꽃도 잎도 작은 미스킴라일락 입니다.

 

꽃도 잎도 작지만 아주 단단해보이는 미스킴라일락 입니다.

 

꽃망울이 점차 부풀기시작할때 입니다.

 

첫꽃이 개화할때..

이때만해도 바깥이라 향이 별로 느껴지지않네요.

 

라일락

학명 : Syringia vulgaris

쌍떡잎식물강> 꿀풀목> 물푸레나무과> 수수꽃다리속

유럽동부와 아시아 온대지역이  원산지 이다.

낙엽관목으로 높이 3~7m이고 줄기는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난형 또는 난상타원형 이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4~5월에 원추꽃차례로 흰색 보라색 연보라색 꽃이 피며 향기가 좋다.

열매는 삭과 이다.

한국에는 자생종인 수수꽃다리 섬개회나무 등이 분포한다.

번식은 접목(2~3월), 실생(4월), 분주(4월)로 한다.

 

 

거의 만개해가면서 향기가 진하게 느껴집니다.

 

몇년새 나무도 꽤 커지고 꽃수도 많아졌습니다.

 

라일락은 삽목이 잘되는데 미스킴라일락은 작은 가지를 삽목한것이 몇개 성공하여 

꽃까지 피워주었습니다.

 

여기는 몇개 가지를 삽목한것이 전부 성공하여 꽃들을 피웠습니다.

 

아주 키작은 삽목가지들이 꽃까지 피워준것이 참 이쁘고 신기하기도 합니다.

 

꽃사진을 찍고있는데 이쁜 나비가 날아와 한참 놀길래 사진을 찍어주었습니다.

나비도 참 이쁘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