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은 밑반찬 없이 그때그때 식사준비를 하다가 오랜만에 멸치볶음을 해봤습니다.

오랜만에 한 멸치볶음이라 젓가락이 자주 가고 금새 먹어버려서

두번째 해본 멸치볶음 입니다.

멸치가 짠맛이 있기에 간장은 넣지않고.. 보기에도 훨 깔끔하네요.

 

재료 : 잔멸치 한줌, 아몬드 한줌, 건포도 한줌, 올리브유2큰술,

무발효액1큰술, 꿀1큰술, 고추가루1작은술, 통깨

 

잔멸치, 아몬드, 건포도를 준비합니다.

 

웍에 아무것도 두르지않고 잔멸치를 넣어 볶아 습기를 날려줍니다.

 

잔멸치가 습기가 날아가 바삭해지면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아줍니다.

 

아몬드와 건포도도 넣어 볶아줍니다.

 

멸치가 짠맛이 있어 간장은 넣지않고

올리고당이 없어 무발효액과 꿀을 넣고 고추가루와 통깨를 뿌려 볶아줍니다.

 

간이 밴듯하면 완성입니다.

 

그릇에 담아 식탁으로..

멸치볶음도 그때그때 먹을수있는 정도의 양으로 하니 맛이 더 좋네요.

밑반찬도 오래두면 안좋으니..

간장이 안들어가니 더 깔끔한 맛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