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은 집콕하면서 삼시세끼를 집에서 먹다보니 점심은 이런저런 다양한 분식으로

돌아가며 해먹게 됩니다.

이웃집에서 현미로 가래떡을 뽑아 좀 가져왔길래 말랑한 가래떡을 그냥도 먹고..

남은걸로 떡볶이를 해볼까 싶었지요.

마침 어묵도 냉동실에 있어서 해동해서 꼬치어묵탕도 하고 떡볶이에도 넣었습니다.

한끼 점심식사로 충분한 꼬치어묵과 떡볶이 였습니다.

 

재료 : 멸치육수(+쯔유), 어묵(꼬치용4장, 떡볶이용2장), 현미가래떡2개, 고추장2큰술, 설탕2큰술, 무발효액2큰술,

후추, 무 한토막, 양파1/4개, 대파1대, 당근 한토막, 간장소스(쯔유+물+와사비)

 

먼저 멸치육수를 끓입니다.

멸치육수가 우러나면 건더기를 건지고 간장 대신 쯔유로 간을 맞춰줍니다.

쯔유가 없으면 간장(국간장, 양조간장)으로 간을 맞춥니다.

 

사각어묵4장을 꼬치에 끼워 준비해놓았다가 작은 냄비에 멸치육수를 넣고

꼬치어묵을 넣고 중약불에 뭉근히 끓여줍니다.

 

다음은 떡볶이 입니다.

양이 적어서 작은 빠예야펜에 멸치육수를 담고

고추장 설탕 무발효액을 넣고 무를 얇게 썰어넣고 끓여줍니다.

 

무가 어느정도 익으면 양파 대파 당근을 썰어넣고 끓입니다.

 

현미가래떡도 한입크기로 썰어 넣어 뭉근히 끓여줍니다.

 

마지막에 어묵2장을 삼각형으로 썰어넣고 잠시 끓여줍니다.

 

꼬치어묵이 부들부들해지면 후추를 뿌리고 불을 끕니다.

 

떡볶이도 어묵이 너무 끓으면 그렇기에 잠시만 끓이고

후추를 뿌리고 불을 끕니다.

 

식탁으로..

부부 둘만의 단촐한 점심식사 입니다.

직접 만든 수제단무지와 함께..

 

앞접시에 꼬치어묵을 덜어와..

간장소스에 찍어먹습니다.

 

가래떡떡볶이도..

현미가래떡은 떡국을 끓이면 풀어진다고해서 이렇게 떡볶이로 만들었습니다.

아니면 구워먹던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