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텃밭에서 배추쌈으로 먹으려고 미리 한포기 뽑아서 쌈으로 먹고

남은 노란 속잎으로 부쳐본 배추전 입니다.

요즘 배추전도 맛이 있지요.

이웃집에서 키우던 칠면조 2마리를 잡아 백숙을 해서 이웃들을 초대했기에

이 배추전과 부드러운 시래기찌개를 만들어 가져갔습니다.

배추전을 사진만 찍고 가져가서 먹기좋게 잘랐습니다.

요즘 배추전이 맛이 있어 인기가 좋았답니다.

 

 

재료 : 배추속잎, 반죽(메밀가루, 부침가루, 물), 소금물, 카놀라유

 

배추속잎을 좀 부드러워지라고 소금물에 잠시 절였습니다.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고..

 

메밀가루 부침가루를 반반하여 물을 넣고 묽게 반죽을 해줍니다.

배추전은 반죽을 묽게 해야 부치기가 수월합니다.

 

후라이팬에 카놀라유를 두르고 배추잎을 반죽을 골고루 묻혀 올려 부쳐줍니다.

 

앞뒤로 뒤집어가며 노릇하게 부쳐줍니다.

 

완성입니다.

먹을때 가위로 먹기좋게 잘라주면 됩니다.

 

초대한 이웃집에 가져가니 시래기찌개랑 인기있는 반찬이 되었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