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주변에서 잡초로 많이 자라고있는 미국쑥부쟁이 인데요

씨앗이 날아들어 정원 화단에도 저절로 싹이 나면 거의 잡초라고 뽑히게 됩니다.

키도 크고 번식력이 엄청나서 감당이 안되거든요.

작은 하얀꽃은 참 이쁜데요..

어쩌다 뽑히지않고 살아남아 정원 한귀퉁이에서

자잘한 별같은 꽃을 많이 피우고 있어서 소개드립니다.

 

 

미국쑥부쟁이

학명: Aster pilosus Willd.

영명: White Heath Aster

초롱꽃목> 국화과> 참취속

여러해살이풀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이다.

높이 40~120cm로 줄기는 곧게 서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줄기의 아랫부분은 목질화 되어있다.

잎은 어긋나며 줄모양피침형이다.

꽃은 9~10월에 흰색꽃이 가지와 줄기끝에 두상꽃차례로 많이 달린다.

열매는 수과로 짧은 털이 있고 관모는 백색이다.

 

 

작은 별같이 하나둘 피기 시작해서 담아주었습니다.

원래 키가 아주 크게 자라기도 하는데 줄기를 강전지를 해주었더니

키가 알맞게 되어 이쁘게 꽃을 피우네요.

 

작지만 낱낱의 꽃은 깜찍하고 이쁩니다.

 

요렇게 2포기가 살아남아서 꽃을 피우고 있는데요

이쁜 꽃을 보니 뽑지않기를 잘했다싶네요.

 

이제 거의 만개한 모습 입니다.

참 이쁘지요?

 

가까이서 봐도 이쁘구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38,685
Today
41
Yesterday
899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