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에 심어놓은 부채붓꽃이

노지월동 잘하고 번식을 많이 해서 포기가 아주 커졌는데요

요즘 이렇게 꽃잎에 이쁜 무늬를 그린 부채붓꽃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다른 붓꽃과는 달리 잎이 넓적해서 꽃피우기전에는 범부채인가 착각을 했었지요.

범부채인줄알고 화분에 키우다 양평집정원에 심어준것인데

꽃이 피는걸 보니 부채붓꽃 이었지요.

붓꽃은 피었다가 하루만에 꽃잎이 또르르 말리며 져버리지만

꽃잎에 이쁜 무늬를 새겨 참 이쁜 꽃입니다.

 

 

부채붓꽃

학명 : Iris setosa Pall. ex Link

외떡잎식물강> 아스파라거스목> 붓꽃과> 붓꽃속

다년생초로 원산지는 아시아(중국, 한국, 일본), 유럽(러시아)이고 크기는 30~70cm이다.

잎은 길이 20~40cm, 폭 1~2cm로 칼모양이고 어긋나게 2줄로 배열되어 부채살 모양이다.

꽃은 6~7월에 자주색으로 피며 외꽃덮이는 넓은 거꿀달걀모양으로 황색맥이 있으며

내꽃덮이는 훨씬 작고 피침형 외첨두 이다.

열매는 삭과로 타원형 이며 종자는 연한 갈색 이다.

습지에서 잘자란다.

 

 

비록 원하던 범부채는 아니었지만 가만보면 부채붓꽃의 무늬가 얼마나 이쁜지요..

 

요렇게 매일 여러개의 부채붓꽃이 피어날정도로 포기가 커졌습니다.

 

잎이 부채살처럼 퍼져 힘이 있고

꽃색도 다른 붓꽃보다는 연한듯한 보라색 입니다.

 

전체모습 입니다.

 

한꽃대에서 여러개의 꽃망울이 순차적으로 피어납니다.

또 핀 꽃은 하루만에 지구요..

 

막 피어나려는 모습도 이쁘지요?

 

부채붓꽃이 많이 핀 뒤에 담아본 모습 입니다.

꽃이 피었다 지면 꽃잎이 또르르 말려버립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73,974
Today
84
Yesterday
669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