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설날 가족과 함께 뮤지엄 산을 관람한후 점심시간이 되어 근처의 음식점을 찾아 점심을 먹기로 했습니다.

설날 이라 휴무인 음식점이 많았지만 문을 연 곳도 꽤 되어서 찾아보다가 주차장에 차들도 꽤 있고

간단히 요기하기도 좋을것 같아 선택한 목향 입니다.

들어가서 보니 고기집 이었지만 곤드레밥, 시래기해장국도 있고 가격도 괜찮은것 같아 최선의 선택 이었던듯..

개인별로 나오는 가마솥곤드레밥 입니다. 곤드레도 많이 올려져있었습니다.

 

간단히 먹을 메뉴가 있어 들어갔습니다.

 

들어가서 보니 안쪽 실내는 신을 벗고 들어가야되어서 바깥쪽에 앉기로..

 

우리는 가마솥곤드레밥(13,000원) 3개, 한우시래기해장국(9,000원) 1개를 주문하였습니다.

설날 이라 문을 연 음식점이 적어서인지 손님이 많이 몰렸고 또 기존의 직원들이 아닌 일일 알바 서빙하는 분들이 많아 

서빙이 원활하지않고 부족한건 다시 요청해야하는 등 불편이 꽤 있었습니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반찬이 나왔고 좀 있으니 가마솥곤드레밥이 나왔습니다.

반찬은 꽤 괜찮은듯한데 이건 가마솥곤드레밥의 반찬 이었고 한우시래기해장국의 반찬은 더 간단했습니다.

남편은 한우시래기해장국을 주문하였지만 반찬은 우리랑 같이 먹은셈 이네요.

 

후식으로 나온 감자떡은 곤드레밥 갯수 대로 3개 였구요..

 

곤드레밥을 넓은 그릇에 담고 누룽지에 물을 부어둡니다.

 

곤드레밥에 달래파장을 넣어 슥슥 비벼먹으면 됩니다.

 

원래 빡짝장이 나와야하는데 일일서빙하는분들이 잘몰라서 안가져왔길래 요청을 했습니다.

 

빡짝장 입니다.

안내문 대로 그리 짜지가 않았습니다.

 

곤드레밥에 넣어 비벼먹었습니다.

 

남편의 한우시래기해장국 입니다.

제일 일찍 나왔지만 밥도 반찬도 없이 미지근한 해장국만 덜렁 나와서 다시 펄펄 끓여달라고 요청을 했었지요.

일일 알바분들의 실수투성이 였습니다.

 

부드러운 시래기는 많이 들었고 게다가 맛이 괜찮은 한우까지 꽤 들어있어서 

실수를 제외하고는 가성비 좋고 맛도 있는 한우시래기해장국 이었습니다.

 

배불리 잘먹고서 커피는 양평집 근처의 앤틱카페에서 마시기로 하고 출발하였습니다.

때가 설날 이어서 음식점 이고 카페고 쉬는 곳이 많아 문을 연곳을 찾는 수고로움이 있었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