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양평집 정원에 피어있는 꽃들 입니다.

꽃들이 피기 시작할때의 모습이 참 예뻐서 주로 꽃이 피자마자 포스팅 했었는데요

지금은 활짝 피어 만발한 상태라 이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키 큰 샤스타데이지는 줄기차게 꽃대를 올리고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샤스타데이지는 월동도 잘하는 다년초인데

정원 곳곳에 나눠 심었는데 그중 3곳에서 이렇게 풍성해지고 있답니다.

그중 주차장쪽 화단의 샤스타데이지가 제일 풍성하네요.

 

바로 옆의 자주달개비도 다년생으로 월동도 잘하는데

자주달개비는 거의 실패도 없이 정원 몇곳에 심은것이 다 꽃들을 피우고 있습니다.

 

자주달개비랑 하얀 샤스타데이지가 참 잘 어울리지요?

 

펜스화단의 꿀풀(하고초)도 여전히 보라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꿀풀은 거의 야생초나 잡초 수준으로 월동 잘하고 번식 잘하고..

참 기특한 식물입니다.

내년엔 좀더 풍성하면 더 이뻐보이겠지요.

 

얼마전 적벽돌로 주차장쪽 화단과 펜스화단을 잔디를 차단하는 경계석을 묻었습니다.

이제 제법 화단같은 꼴이 나는것 같아요.

꿀풀도 가까이서 보면 참 귀엽지요?

 

삽목해서 키운 장미가 제법 꽃을 활짝 피워 화사한 분위기 입니다.

 

완전 빨강도 아니고 살짝 분홍빛이 돌지요?

아파트담장의 장미가지를 삽목한거라 덩굴장미는 아닌가봐요.

 

펜스화단쪽의 자주달개비와 마가렛 입니다.

마가렛은 샤스타데이지에 비해 꽃도 작고 키도 작지요?

꽃들을 오래도록 피워주니 참 이쁜것들 입니다.

 

펜스화단쪽을 조금 풍성하게 보이도록 담아보았습니다.

좀 있으면 관상용으로 심은 쑥갓이 꽃을 피울것 같구요

베르가못도 곧 꽃을 피울것 같습니다.

 

미니장미 3그루 중에서 유일하게 꽃을 피워준 분홍장미가

별로 안이쁘다고 흉을 보았더니 이렇게 이쁘게 활짝 피었습니다.

괜한 흉을 보았네요.

 

장미꽃이 시들어가면 꽃대를 잘라주면 또 새로운 꽃망울이 나옵니다.

그렇게 3번까지 꽃을 피워준답니다.

 

다육이 같은 썬파워가 한송이씩 피워주더니

이제 몇송이씩 꽃을 피워주네요.

 

다육이 같은 오동통한 잎도 귀엽고 꽃도 이쁩니다.

벌써 여기저기 저절로 떨어진 잎줄기도 많아 제법 빨리 번식이 될것 같네요.

 

삼색병꽃나무도 아직 새로운 꽃망울을 내고있는 중이구요.

한판(12포트) 들인 일일초도 여기저기 나눠 심어주었습니다.

하루에 한송이씩 새로이 피어난다고 일일초라 부른다네요.

 

작년에 심어준 송엽국이 월동 잘하고 새잎을 내기 시작하더니

빠른 속도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드디어 꽃을 피우기 시작했구요.

좀 있으면 대거 꽃을 피울것 같습니다.

 

삽목으로 번식도 잘되어서

무성한 가지를 잘라 여러군데 삽목을 해봤습니다.

꽃이 화려하지요?

 

이사오면서 베란다에서 기르던 블루베리 2그루를 심어놨는데

그중 한그루가 드디어 첫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몇알 안되지만요.

 

열매를 맺은건 발드윈 이라는 품종인것 같네요.

이상 양평집 정원의 꽃소식 이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39,314
Today
57
Yesterday
958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