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작년 늦가을에 이웃집에서 다알리아 구근을 얻어 화분에 심어 실내월동 시켰다가 

봄에 싹이 나길래 좀 지켜보다가 따뜻한 날에 정원에 심어주었습니다.

다행히 적응하고 잘살아서 봄에 한차례 꽃을 피워주었고 여름에는 쉬는듯하더니 

선선한 가을이 되니 다시 꽃망울들을 만들고 꽃피우기 시작했습니다.

이 다알리아는 보기드문 빨간 다알리아 입니다.

 

빨간꽃잎이 겹겹이..

다른 꽃색의 다알리아는 키워봤어도 이렇게 찐 빨간 다알리아는 처음봤는데 

정원 한구석을 환하게 해서 눈길을 끄네요.

 

옆모습도 이쁘고 막 피어나는 꽃망울도 이쁘고..

 

아직도 계속 꽃망울을 만들고 있습니다.

 

다알리아

학명 : Dahlia pinnata Cav.

쌍떡잎식물강>초롱꽃목>국화과>다알리아속

꽃말 : 화려함, 감사

멕시코원산의 여러해살이풀이다.

땅속에 덩이줄기가 여러개 있다.

줄기는 곧추서고 높이 100~200cm이고 윗쪽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며 깃꼴로 갈라지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6~9월에 가지끝에 두상화로 달리며 색갈이 다양하다.

열매는 수과로 달린다.

원예종이 2000여가지가 있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314 [꽃 뜰]

 

다른 다알리아는 정원에서 키우니 키가 엄청 크던데

얘는 아담하게 꽃을 피우니 더 이쁜것같아요.

 

꽃잎이 겹겹이 겹꽃 인데 활짝피니 가운데 노란 꽃술이 드러나네요.

 

늦가을에 추워지면 구근을 캐어 실내로 들여야 합니다.

번식이 잘되면 구근을 얻어온 이웃집에 다시 나눔을 해야할텐데요..

그 이웃집의 어미 다알리아가 고사해버렸거든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