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우리정원의 삽목둥이 소국들중에서 완전 샛노란 소국이 제일먼저 피어납니다.

노란소국이 거의 만개할즈음 빨간소국도 피기시작하고 그뒤를 이어 붉은빛이 섞인 노란소국이 뒤를 잇습니다.

지금은 이 노란소국만 만개해가고있고 빨간소국도 개화를 시작하였지요.

국화는 삽목이 잘되어 이웃집에서 삽목가지를 얻어 삽목한것이 정원 여기저기 꽤나 많이 자릴 잡았고 

빨간소국은 작년가을에 화원에서 구입해서 심어주었기에 아직 번식이 제대로 안되었습니다.

관상화와 설상화가 모두 노란.. 노란소국 입니다.

갓피어나는 모습이 이쁘지요?

 

국화

학명: Chrysanthemun morifolium

쌍떡잎식물강> 초롱꽃목> 국화과> 국화속

꽃말 : 성실, 정조, 고귀, 진실

크기는 약 30~100cm정도이고 다년생초본이다.

잎은 어긋나고 날개깃처럼 갈라지고 가장자리에 작은 톱니가 있다.

꽃은 가을에 두상꽃차례로 피고 흰색, 노란색, 빨간색, 보라색, 주황색으로 핀다.

2000여종의 품종이 있고 꽃피는 시기에 따라 5~7월에 피는 하국, 8월에 피는 8월국,

9~11월에 피는 추국, 11월하순~12월에 피는 한국이 있다.

꽃의 크기에 따라 지름 18cm가 넘는 대국, 9~18cm인 중국, 9cm가 안되는 소국으로 나눈다.

반그늘지고 서늘하며 물이 잘 빠지는 흙에서 잘자란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1172 [꽃 뜰]

 

가을꽃 하면 국화도 빠질수가 없지요.

국화가 많이 사랑받은 만큼 개량이 많이 되었는지 엄청 종류가 많은것같아요.

우리정원에만해도 노란소국 2종류, 빨간소국이 있고.. 키우다 고사해버린 국화도 3종류가 더 있었거든요.

 

삽목도 번식도 잘되고 노지월동도 잘되어 별다른 관리가 필요없는 국화 입니다.

 

꽃피우는 기간도 길어 벌써 진 꽃도 있고 아직 꽃망울도 있구요..

 

가운데 꽃망울로 있는 부분이 붉은빛이 도는 노란소국 인데 아직도 꽃망울로..

좀더 지나야 필것입니다.

 

비가 한차례 많이 오고나니 샛노랗게 이쁘고 피고 있네요.

마른꽃 없이 이쁘게 피고있는 모습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