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토종병꽃나무는 양평집 주변 야산에서도 흔히 볼수있는 나무인데요

어쩌다 나무수국을 심는다는게 화원사장님의 실수로 우리집에 데려왔던 병꽃나무 입니다.

이미 심었는지라 나무수국만 또 데려오고 말았지만요..

이제는 제법 커서 꽃이 만개하고 있네요.

양평집에는 병꽃나무가 2종류 있는데 이 토종병꽃나무가 꽃피고 지고나면

그뒤로 삼색병꽃나무가 꽃을 피웁니다.

삼색병꽃나무가 삼색의 꽃으로 화사하지만 토종 병꽃나무도 연녹색으로 피어나 점차 붉어지니

보기에 좋고 꽃도 많이 피우는편 이랍니다.

병꽃의 모양은 다 비슷한것 같아요.

 

 

새로 피어나 연녹색의 꽃도 있고 살짝 붉어진 꽃도 있구요..

꽃속을 들여다보듯 찍으면 귀여운 꽃 입니다.

 

어느새 이만큼 컸습니다.

가지전지도 한번씩 해준것입니다.

 

병꽃나무

학명: Weigela subsessilis L.H.Beiley

영명: Weigela

꽃말: 전설

쌍떡잎식물강> 산토끼꽃목> 인동과> 병꽃나무속

동아시아원산인 낙엽관목.

잎은 마주나고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며 가장자리에 잔톱니가 있다.

5월에 잎겨드랑이에서 1~2송이씩 긴통꽃이 피는데

처음엔 황록색으로 피지만 나중에는 붉은색으로 변한다.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며 5개의 수술이 있다.

열매는 길쭉한 병모양의 삭과로 9월에 익어서 2개로 갈라지고

종자에 날개가 있다.

병꽃나무 이름은 이 열매의 생김새에서 유래했다.

번식은 꺾꽂이나 씨앗으로 한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756 [꽃 뜰]

 

2주쯤전에 피어나기시작할때의 모습 입니다.

거의 연녹색꽃들 입니다. 깨끗해보이지요?

 

꽃망울의 모습은 이렇구요..

 

지금은 거의 붉게 변했습니다.

 

꽃을 잎겨드랑이마다 많이 달고 있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