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에 작년봄에 잘라온 가지를 심었던 개나리가

뿌리를 잘 내리고 겨울도 잘 보내고

드디어 노란 꽃들을 피워냈습니다.

작년봄에 개나리는 삽목이 아주 잘된다고 하면서

옆집에서 다른곳에서 잘라온 개나리 가지들을 많이 나눠주었기에

정원 여기저기에 조금씩 나눠서 몇군데 심어주었는데

정말 대부분 뿌리를 잘 내리고 새잎들도 내고 잘 살았습니다.

그래서 올해 봄을 기대를 했었지요.

겨울을 지내고 꽃눈이 맺히는가 싶더니

드디어 노란꽃을 팡팡 피워내네요.

아래는 제일먼저 꽃을 피운 곳입니다.

 

아직 가지가 번성하지는 않았지만

올해가 지나면 제법 가지가 늘어지겠지요?

펜스 너머로 개나리 가지가 늘어지기를 바라며 심은것입니다.

 

펜스화단에 3군데 나눠 심었구요

일부 죽은 가지도 있지만 대부분은 잘살아서 꽃을 피웠습니다.

 

펜스화단 제일 오른쪽에 심은건 아직 꽃망울 수준이구요.

 

개나리

학명: Forsythia koreana (Rehder) Nakai

영명: korean forsythia

꽃말: 희망

쌍떡잎식물강> 용담목> 물푸레나무과> 개나리속

낙엽관목으로 우리나라의 거의 전역에서 자라고 키는 3m정도이다.

잎은 타원형으로 마주나고 가장자리는 톱니가 있다.

노란색꽃은 잎이 나오기전 3~4월에 피는데

통꽃이나 꽃부리가 4갈래로 갈라졌고 수술2개,암술1개이다.

열매는 계란모양이거나 약간 편평하고 끝이 뾰족하며 9월에 익는다.

 

주차장 쪽에도 2군데 나눠 심었구요.

아무래도 해가 잘 비치는 쪽이 꽃이 먼저 피는것 같네요.

 

남은 가지 2개를 축대에도 꽂아주었는데

그중 하나만 살았습니다.

이렇게 외롭게 꽃을 피웠네요.

다음에 가지가 늘어지면 옆에 더 심어줘야겠어요.

개나리는 정말 삽목이 잘되는 종류네요.

개나리는 화원에서 안사도 되겠다는 생각이..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32,250
Today
264
Yesterday
827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