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에 작년에 심어줬던 노란 죽단화가 요즘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홑꽃은 황매화라 하고 겹꽃은 죽단화라 부르더라구요.

작은 관목이라 뿌리에서 새로운 가지가 많이 나와 번식도 잘되는것 같습니다.

서울아파트에서 화분에서 키우던 어린 죽단화를 양평집 정원에 심어주었는데

살음을 하지 못했지요.

아쉽던 차에 작년봄에 화원에서 죽단화를 보고 한 화분 들였던 것입니다.

 

 

1년새 조금 커졌는데 요런 모습 입니다.

아래에서 새가지가 계속 나와 덩치가 커지고 있습니다.

 

죽단화

학명: Kerria japonica f. pleniflora (Witte) Rehder

쌍떡잎식물강> 장미목> 장미과> 황매화속

낙엽활엽관목으로 전국에 분포한다.

키는 2m에 달하고 줄기는 녹색으로 가지가 많이 갈라지고 털이 없다.

잎은 어긋나고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겹톱니가 있다.

지름이 약3cm인 황색꽃은 4~6월에 가지끝에 하나씩 겹꽃으로 핀다.

열매는 거의 맺지않는다.

가지가 뿌리에서 많이 나와 모여나기하며 일년생가지는 녹색으로 능선이 진다.

초봄의 휴면가지나 여름의 녹색가지로 꺾꽂이하면 번식이 잘되고 포기나누기로도 번식한다.

 

 

홑꽃인 황매화와는 잎은 비슷하고 꽃만 겹꽃으로 다릅니다.

겨울이면 잎은 다 떨어지지만 줄기는 녹색으로 남아있습니다.

 

연두잎과 노란꽃이 봄꽃 같지요?

 

막 피어나는 작은 꽃망울도 이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86,772
Today
93
Yesterday
875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