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달 27일에 양구의 민통선 안에 있는 두타연에

당일여행으로 다녀왔습니다.

남편 동창회에서 가는 부부동반여행 이었는데

잘 가기 힘든곳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왔지요.

버스 한대로 다녀왔는데 두타연에 가려면 민통선 안쪽지역이라

두타연이목정안내소에서 안내를 받아 민통선을 통과해야 합니다.

신분증은 필히 지참하여야 하구요.

 

안내를 받아 민통선을 통과하여 주차장에 버스를 주차하고 내리니

안내판앞에서 해설사가 코스를 설명해 주었습니다.

우리는 시간상 멀리는 못가고 짧은 거리인 빨간선이 그려진 코스를 둘러보았습니다.

 

해설사는 설명만 해주고 안내는 해주지않았는데요

남편 친구분이 2번이나 사전답사를 하였기에 걱정없이 뒤를 따라갔습니다.

 

길 양옆으로는 철망이 쳐져있고 '지뢰'라는 팻말이 죽 붙어있었습니다.

그야말로 지뢰밭이어서 길을 벗어나서는 안된답니다

 

차가 다닐수있는 넓은 길로 가다가 작은 오솔길로도 내려가고 했습니다.

 

위령비로 가는 길에 아주 이쁜 단풍나무를 만나서 셀카도 찍었구요.

 

위령비가 있었습니다.

6.25때 밀고 밀리는 엄청난 전투가 있었나봅니다.

 

'비목'이란 가곡이 이곳 양구에서 지은거라네요.

 

다음은 조각공원으로 갑니다.

이렇게 포토존도 있구요.

우리는 일정상 자세히 못보고 그냥 훑어보는 수준으로..

 

조각공원 한켠에 장갑차랑 무기도 있었습니다.

 

특이한 조각이네요.

눈을 표현한것 같은데..

 

보면 웬지 슬퍼지는 여인상도 있었구요.

 

둥근 건물안에 청아한 종소리가 울리는 작품도 있었습니다.

 

두타의 뜻이네요.

 

예전에 두타사가 있었군요.

 

두타연의 전망대가 2군데 있는데 처음 만난 전망대 입니다.

여기는 정자도 있었구요.

 

물줄기가 작은 폭포가 되어 떨어지고..

 

폭포 아래는 깊어 12m나 된다고 했습니다.

색이 검푸르네요.

물색이 얼마나 맑은지요.

 

오던길을 되돌아 다시 위쪽으로 걸어갑니다.

 

마음이 무거워지는 지뢰표시가..

 

넓은길을 가다가 소로로 접어듭니다.

예술과 사색의 길.(숲속1길 이네요)

 

여기도 길 양옆으로 여전히 지뢰표시가 있지만

그림들이 걸려있어 그림감상을 하며 수월하게 지나갔습니다.

김동화와 박수근의 그림이..

 

박수근이 이곳 양구에서 나고 자랐답니다.

나중에 박수근미술관에도 들러보는 일정이 있습니다.

 

다시 넓은길로 올라가서 걸어갑니다.

 

힐링숲길(숲속2길)로 가는 다리 입니다.

 

두타연으로 흘러가는 물이 참 맑고 전경도 이쁩니다.

 

다리 한가운데 둥근곳이 있는데

바닥이 밑이 비치는 투명한 유리판 같은것이었습니다.

저는 스카이워크 같은곳은 한번도 가보질 않아서

기념으로 발아래를 찍어보았지요.

 

멋진 풍경이지요?

 

이제 돌아갑니다.

역광이어서 사진찍기가 어려웠습니다.

 

내려가니 물길을 건너는 징검다리도 있었구요.

 

두타연 2번째 전망대 입니다.

건너편에 첫번째 전망대가 보이지요?

우리는 한바퀴 돌아서 반대편으로 왔답니다.

 

데크길을 따라가다보면 출렁다리도 나옵니다.

 

출렁다리도 제법 긴데 높이가 그리 높지는 않아서 무섭지는 않더라구요.

 

출렁다리 이름이 두타교네요.

 

출렁다리를 흔들면서 재미나게 건너고..

 

생태탐방로 지뢰체험장으로 갑니다.

 

지뢰체험장엔 여기저기 지뢰종류별로 설명을 해놓았고

한군데 모아놓은곳이 있길래 사진으로 담아주었습니다.

 

여기는 소지섭의 길도 있던데 이런 이름을 붙인 이유는 못찾아봤네요.

 

주차장으로 가는길에 두타연의 전체모습이 보입니다.

 

물이 참 맑고 이쁘다는 느낌이..

 

이제 주차장에 도착하였습니다.

다시 안내를 받아 민통선을 나온뒤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양구군 방산면 고방산리 391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쉽게 갈수 없는 멋진곳을 다녀 오셨군요
    그래서 더욱 세세히 보게 됩니다
    정말 아름더운 풍경이고 문님도 정말 멋지십니다^^
    2017.11.06 09:13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쉽게 갈수없는곳이고 좀 마음도 무거웠지만 자연은 참 아름답지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11.06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욜로리아 문moon님 고우셔요~~~^^신분증 꼭 가져가야하네요~~소지섭길 진짜 궁긍한데요~~^^ 2017.11.06 09:2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감사합니다~
    민통선 안쪽지역이라 신분증이 필요하답니다.
    저도 소지섭길의 이름이 붙은것이 궁금하였는데
    소지섭이 이 일대지역의 포토에세이집을 냈다는군요.
    2017.11.06 20:32 신고
  • 프로필사진 Bliss :) 오아~~~ 문moon님 자제분들 다 성장하셨다고 하신 기억이 나는데....완전...동안!!이셔서 깜짝 놀랬습니다!!!! 피부도 완전 부럽고요오~ 단풍철이라 산책하기에 좋은 코스이네요. 볼거리도 많구요. 지뢰 표지판이 보니 또 다른 감정이 느껴지기는 하지만요. 배우 소지섭이 DMZ 일대의 포토에세이집 <소지섭의 길>을 출간해서 기념한 장소같네요. 예전에 기사에서 본 적이 있거든요. 수많은 아름다운 사진 중에서 셀카샷이 젤 멋집니댱^^ 따스한 하루 되세요! 2017.11.06 12:33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너무 잘봐주셨는데요..
    감사합니다~^^
    지뢰표시가 맘을 무겁게 하지만 자연은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소지섭길의 유래가 그랬군요? ^^
    2017.11.06 20:37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47,799
Today
326
Yesterday
744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