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석다음날 강릉 속초 당일여행에서 벌집에서 장칼국수를 먹은후

주전부리 간식을 두군데서 사고서 커피 마시러 찾아가본 쉘리스커피 입니다.

이날 강릉은 얼마나 사람들이 많이 몰렸는지 가는곳마다 장사진 이었지요.

쉘리스커피는 사천해변에 있고 그곳으로 가는길목에 있는 안목해변은

커피의 거리라니 구경만 하려고 했는데 너무 차가 밀려서 포기를 하고

중간에 사천해변으로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아마 안목해변의 카페로 가는 차량이 많지않았나 싶네요.

쉘리스커피는 울딸래미가 커피도 괜찮고 먹어보고싶은 디저트가 있다고 해서..

아래사진은 쉘리스커피 건물인데 분위기가 있지요?

직접 로스팅도 한다고 합니다.

 

안으로 들어가니 엄청 좋은 커피향이 넘실넘실..

 

우린 이층으로 올라가 다락 같은 창가자리가 하나 남아있어서

좀 비좁지만 4명이 좁혀 앉았습니다.

내부 인테리어가 완전 빈티지해서..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창으로 파도치는 바다가 보이네요.

 

다락 같은 자리라 2층이 이렇게 내려다보여요.

 

커피도구들도 이쁘구요.

 

내려다보이는 창가가 이뻐서 담아주었습니다.

 

천정의 등도 다 달라서 한번 담아주었습니다.

 

주문한 커피랑 치즈케익이 나왔습니다.

맨아래의 커피잔이 제것인데 과테말라안티구아(6,500원) 왼쪽이 아이스 과테말라(7,500원)

아이스 브라질(9,000원) 바닐라라떼(7,500원) 치즈케익(6,000원)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이 좀 있지만 커피가 신선하고 맛이 있었습니다.

 

새로이 주문한 산딸기가 올려진 티라미스(13,000원)입니다.

원래 디저트를 이걸 주문하려했는데 다 팔리고 없다고 해서 치즈케익을 주문했는데요

나중에 보니 이걸 주문하는 사람이 있어서 물어보니 새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아마 이것이 유명 메뉴인것 같은데 울딸래미도 이것을 먹어보려고 이 카페를 선택했나봅니다.

우여곡절 끝에 주문한 티라미스 입니다.

유리잔에 담겨있는데 티스푼으로 폭폭 떠먹게 되어있더라구요.

달지않고 느끼하지도 않고 부드러운 맛이었습니다.

 

커피 마시며 한동안 쉰 다음에 해변으로 나가 파도구경도 하고

바로 앞의 돌섬으로 건너가봤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사천면 사천진리 266-31 | 쉘리스커피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07,806
Today
649
Yesterday
717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